제목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 고유번호 : 2635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9 14:30:28

밍크고래의 춤

-울산MBC 미디어영상부 전상범 기자


울산 앞바다는 고래가 많았던 지역으로 과거에는 ‘고래의 바다’, ‘경해(鯨海)’라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19세기 포경산업이 발달하면서 동해바다의 대형 고래들은 자취를 감추었다. 수십 톤에 달하던 대형고래들이 사라진 후 이제 남은 것은 밍크고래뿐. 그 많던 고래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


예부터 고래고기를 먹는 풍습이 남아있어, 울산 장생포에는 고래고기집이 성행을 한다. 밍크고래의 경매가는 3,4천만 원에서 많게는 1억까지로 어부들은 밍크고래를 바다의 로또라 부른다. 포경이 법으로 금지됐지만 불법 포획과 유통이 성행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현재 한반도 내에 남은 밍크고래는 약 1,600여 마리. 지금의 추세라면 한 세대가 지나기 전에 밍크고래도 완전히 자취를 감출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호주로 갔다. 세계에서 가장 큰 산호초 군락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는 매년 6~7월 사이 밍크고래를 만날 수 있다. 항해를 시작한 지 반나절 만에 우리는 밍크고래를 만날 수 있었다. 선박 엔진 소리에 놀라 숨어버리는 우리 바다의 밍크고래와 달리, 호기심이 많은 녀석들은 선박 주변을 맴돌며 스노쿨링을 즐기는 사람들과 함께 유영을 했다.


경이로운 모습에 감탄하는 것도 잠시, 밍크 고래가 해마다 산호초 군락을 찾아오는 이유가 궁금했다. 오랜 시간 인간과 밍크고래 사이에 형성된 믿음 때문이 아닐까?


우리 바다에서 만약 밍크고래를 혼획, 포획하지 않고 고래의 생태계를 살려둔다면? 과연 그 경제적 효과는 어느 정도일까? 인간과 고래가 함께 공동의 이익을 취할 방법은 없을까?


고래를 보호하고 함께 살아가는 호주의 사례에서 고래 관광의 효과 등을 통해 포경이 아닌 새로운 가치를 고민해 볼 수 있었다. 먹이를 잡으며, 새끼와 함께 춤추며 즐기는 밍크고래들의 모습. 다시 고래가 돌아오는 바다, ‘경해(鯨海)’를 꿈꾼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관리자 2017/11/2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