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기일보

  • 고유번호 : 2635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9 14:29:52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경기일보 사회부 유병돈 기자


“역사를 잊은 민족은 재생할 수 없다.” 단재 신채호 선생이 ‘조선상고사’를 통해 남긴 말이다.


일제 35년은 우리 민족 역사상 유일하게 민족의 정통성과 역사가 단절된 시기였다는 점에서 치욕스러운 기간이다. 나라를 되찾고자 다방면에서 힘쓴 이름 없는 민중들과 애국선열들의 활동, 그리고 그들이 만든 각종 독립 단체들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우리 민족의 역사다. 기자는 우연한 기회에 故 김용관 선생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게 됐다. 이에 경기일보 사회부는 국가보훈처의 국가유공자 인증 시스템 분석에 나섰다.


유사 사례를 모으는 것부터 취재가 시작됐다. 독립기념관, 민족문제연구소는 물론 여러 도서관에서 관련 서적을 뒤져 수백 명의 독립운동가 명단을 만든 뒤, 친일인명사전을 통해 친일 행적이 있는 인물들을 제외했다. 이어 국가보훈처를 통해 나머지 인물들에 대한 유공자 지정 여부를 확인했다. 이렇게 작성된 명단만 해도 수십 명에 달했다. 인터넷 등에서 이들의 이름을 검색해 후손들이 남긴 글들을 역추적, 몇몇 후손들과 접촉할 수 있었다.


어렵게 만난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하나같이 까다로운 인증 절차는 물론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국가 기록까지 후손이 직접 찾아야 하는 현실에 분개했다. 그리고 광복절, 문재인 대통령이 故 김용관 선생의 이름을 불렀다. 더 지체할 이유가 없었다. 취재진은 그동안 모은 자료와 취재 내용을 토대로 국가보훈 시스템의 허점을 하나하나 짚어 나갔다. 정부도 문제점을 인정하고, 제도 개선의 뜻을 내비쳤다.


故 김용관 선생의 딸 김혜경씨는 90세 고령인 탓에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 병원 신세를 져야 할 정도로 기력이 쇠약해졌지만, 대통령이 아버지의 이름을 부른 그날 김씨는 거짓말처럼 자리를 털고 일어나 취재진을 향해 환하게 웃어 보였다. 취재진이 국가보훈 시스템에 대한 취재를 멈출 수 없었던 이유다. 다행히 새 정부는 독립유공자 선정 방식 및 처우 개선을 약속했다. 정부의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길 기대해 본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