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추행 의혹부터 교사 구속에 학급 수 감축까지 / 뉴시스 전북본부

  • 고유번호 : 2635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9 14:29:15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추행 의혹부터 교사 구속에 학급 수 감축까지

-뉴시스전북본부 사회부 강인 기자


지난 6월19일 늦은 밤이었다. 전북 부안 한 학교에서 시끄러운 일이 일어난 거 같다는 제보를 받았다. 부안여고 한 체육교사가 여학생들을 상대로 수년간 저지른 성추행과 사학의 비리를 밝히기 위한 4개월 넘는 취재는 그렇게 시작됐다.


경찰은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하기 전이었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침묵의 카르텔로 곪을 대로 곪아 있던 사건이 터져 학생들이 불안에 떠는 상황이었다. SNS에서는 해당 교사를 고발하는 내용이 빗발쳤다.


성추행을 당했다는 학생이 수백명에 달하는 상황인데 지금까지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 의아할 정도였다. 더구나 경찰은 일 처리를 편리하게(?) 진행하기 위해 용기를 내 사실을 폭로한 학생들의 명단을 조사 상대인 학교에 넘겨주는 어이없는 일을 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학생들은 2차 피해를 우려해 불안에 떨었다. 여학생들을 상대로 현직 교사가 수년 동안 성추행을 벌인 사건 조사과정이 무책임하게 진행되는 것을 보고 적잖이 놀랐다.


기사가 보도되고 체육교사의 성추행과 교내 비리에 대한 제보가 쏟아졌다. 하지만 조사를 하는 경찰이나 조사를 받는 학교는 모든 일을 조용히 처리하고 싶어 했다.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때문에 취재와 보도 과정에서 경찰, 교육청, 해당 학교와 적지 않은 갈등을 겪었다. 사건을 감추려는 학교, 수사 내용을 외부로 알리기 싫은 경찰 등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사필귀정(事必歸正), 체육교사는 구속되고 학교 비리는 드러났다. 부안여고는 학급수 감축이라는 강한 처분을 받았다.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이라는 영광보다 수년 간 고통 받아온 학생들의 상처가 기억에 남는 사건이다. 이 땅의 모든 교육현장에서 성범죄와 비리가 사라지는 날이 오길 기다린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