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추행 의혹부터 교사 구속에 학급 수 감축까지 / 뉴시스 전북본부

  • 고유번호 : 2635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9 14:29:15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추행 의혹부터 교사 구속에 학급 수 감축까지

-뉴시스전북본부 사회부 강인 기자


지난 6월19일 늦은 밤이었다. 전북 부안 한 학교에서 시끄러운 일이 일어난 거 같다는 제보를 받았다. 부안여고 한 체육교사가 여학생들을 상대로 수년간 저지른 성추행과 사학의 비리를 밝히기 위한 4개월 넘는 취재는 그렇게 시작됐다.


경찰은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하기 전이었다. 하지만 학교에서는 침묵의 카르텔로 곪을 대로 곪아 있던 사건이 터져 학생들이 불안에 떠는 상황이었다. SNS에서는 해당 교사를 고발하는 내용이 빗발쳤다.


성추행을 당했다는 학생이 수백명에 달하는 상황인데 지금까지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이 의아할 정도였다. 더구나 경찰은 일 처리를 편리하게(?) 진행하기 위해 용기를 내 사실을 폭로한 학생들의 명단을 조사 상대인 학교에 넘겨주는 어이없는 일을 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학생들은 2차 피해를 우려해 불안에 떨었다. 여학생들을 상대로 현직 교사가 수년 동안 성추행을 벌인 사건 조사과정이 무책임하게 진행되는 것을 보고 적잖이 놀랐다.


기사가 보도되고 체육교사의 성추행과 교내 비리에 대한 제보가 쏟아졌다. 하지만 조사를 하는 경찰이나 조사를 받는 학교는 모든 일을 조용히 처리하고 싶어 했다.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다. 때문에 취재와 보도 과정에서 경찰, 교육청, 해당 학교와 적지 않은 갈등을 겪었다. 사건을 감추려는 학교, 수사 내용을 외부로 알리기 싫은 경찰 등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사필귀정(事必歸正), 체육교사는 구속되고 학교 비리는 드러났다. 부안여고는 학급수 감축이라는 강한 처분을 받았다.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이라는 영광보다 수년 간 고통 받아온 학생들의 상처가 기억에 남는 사건이다. 이 땅의 모든 교육현장에서 성범죄와 비리가 사라지는 날이 오길 기다린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관리자 2017/11/2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