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용’ / 한겨레신문

  • 고유번호 : 2635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9 14:27:58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용’

-한겨레신문 정치팀 송경화 기자


특혜 채용 의혹 관련자들의 해명은 한결같았다. 우리은행 임직원들은 국가정보원 직원이나 브이아이피(VIP) 고객의 자녀를 은행 인사 부서에 별도로 추천했고, 인사 부서는 이를 리스트로 정리했다. 은행 자체 조사 결과 이러한 내용은 인사 담당 부행장에게까지 보고됐다고 한다. 하지만 채용 절차가 마무리된 뒤 합격 여부만 통보하는 등, 유력자나 ‘큰 손’ 고객에 대한 일종의 ‘관리’ 차원에서 정리한 것이지 실제 채용 여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겨레>가 보도한 이 ‘추천 리스트’에는 국기원장도 이름을 올렸는데, 그의 해명도 비슷했다. 채용이 끝난 뒤 우리은행의 지인에게 ‘내 조카가 들어가게 됐으니 잘 지켜봐 달라’고 했을 뿐 채용 과정 자체와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추천된 자’들은 결국 최종 합격했고, 2016년 하반기 공채에서 확인된 것만 해도 전체 채용 인원의 최소 10%에 이른다. 우연이라고 치기엔 너무 많은 숫자다. 추천과 합격이 이어지는 이 리스트만으로도 둘 사이 상관관계를 충분히 의심해볼 만 하지만, 더 입증하기 위해 추가 보도를 이어가야 했다. 국정원 직원의 딸은 2015년 우리은행에 입사한 뒤 퇴직했는데 이듬해 이례적으로 재입사한 것이나, 국기원은 원장 조카의 우리은행 채용을 전후해 우리은행을 주거래은행으로 선정해 대가성이 의심된다는 것 등이 그 예다. 하지만 해명을 더욱더 확실하게 깨기 위해선 압수수색과 소환조사 등 수사기관의 움직임이 필요한 게 현실이다. <한겨레> 보도로 이러한 움직임이 촉발돼 현재 진행 중인 것은 진전이라고 자평해본다.


이 보도는 처음부터 끝까지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있어 가능했다. 청년을 향한 그의 관심과 열정이 진심이었음을 취재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스스로의 삶을 개척하기 위해 이 순간에도 고군분투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힘이 될 수 있게 이 사안이 마무리되길 기대해본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