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회계총괄 선임..다스 비자금 내부서류 보도 등 다스 실소유 의혹 / JTBC

  • 고유번호 : 26353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9 14:27:20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회계총괄 선임..다스 비자금 내부서류 보도 등 다스 실소유 의혹

-JTBC 탐사팀 임진택 기자


다스가 뭐냐고 초등학교 5학년 딸래미가 묻습니다. 아마도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라는 유행어 때문인 것 같습니다. 종종 방송에서 이 문제가 소재로 다뤄지기도 합니다. 대부분 이런저런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수준에 머뭅니다. 정색하고 나서는 보도는 많지 않습니다. 왜일까. 취재해 보니 알 것 같습니다. 다스의 주주 구성이나 회사 경영은 이미 이 전 대통령의 큰 형인 이상은 회장 위주로 돼 있습니다. 실소유 여부를 증명할 문건 등은 이미 사라졌을 가능성이 큽니다. 핵심 내부제보자가 커밍아웃하지도 않습니다. 여기에 또 하나의 장벽. 너무 복잡하다는 겁니다. 회계나 경영 기법에 약한 기자들이 종종 부딪히는 한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희는 이 문제에 취재를 집중해 왔습니다. 과도기적이고 특별한 이 시대를 사는 언론의 가장 중요한 사명처럼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이명박 정권에서 벌어진 수많은 부당한 권력 행사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 해외 자원 개발 등 이 시기에 잘못 쓰인 혈세는 헤아릴 수조차 없습니다. 그를 대통령으로 뽑았다는 사실에 많은 국민들은 자괴감을 느낍니다. 이런 국민적 죄의식의 출구에 다스가 있습니다. 만약 2008년 대선 전에 다스가 그의 소유라는 의혹이 제대로 다뤄졌다면. 만약 그 어떤 언론이 진실을 밝혀냈다면. 오늘 우리 현실은 많이 달랐을 겁니다. 다스가 그의 소유라면 그는 BBK 투자사기 사건의 법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고된 취재에도 서로 나서서 밤낮없이 현장으로 달려가 준 정해성, 이한길, 이호진, 박창규, 백종훈 후배들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보도를 독려하고 물심양면 지원해 주신 선후배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특히 취재 과정에서 저희의 회계적 이해를 거들어 주신 김경률 참여연대 집행위원장과도 이상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71 (331회) 두 도시 이야기/오마이뉴스 관리자 2018/05/30
1070 (331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특집 섹션/강원일… 관리자 2018/05/30
1069 (331회) 감시 사각지대, 세금 빼먹는 지역 문화원/전주MBC 관리자 2018/05/30
1068 에버랜드 수상한 땅 값 급등과 삼성물산 합병/SBS 관리자 2018/05/30
1067 (331회) 경제민주화로 가는 길, 기울어진 법정 시리즈/경향신… 관리자 2018/05/30
1066 (331회) 러 피겨 메드베데바 단독 인터뷰/조선일보1 관리자 2018/05/30
1065 (331회) 경찰 온라인 여론조작 의혹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64 (331회) 김윤옥 3만 달러 든 명품백 받아 MB캠프, 돈 주고 보… 관리자 2018/05/30
1063 (330회)전두환 회고록을 검증한다/SBS 관리자 2018/05/30
1062 (330회)무관심이 만든 문화적 테러-'꽃의 내부' 무단철거 사태… 관리자 2018/05/30
1061 (330회)값싼 노동력 제공 전락…변질된 대학생 현장실습 실태… 관리자 2018/05/30
1060 (330회)‘MB 차명재산 가평 별장’ 추적 보도/SBS 관리자 2018/05/30
1059 (330회)‘1968 꽝남! 꽝남!’ 연속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58 (330회)현직 검사의 강원랜드 수사외압 폭로/시사인, MBC 관리자 2018/05/30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