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5.18 당시 광주교도소의 진실 / 전남일보

  • 고유번호 : 2634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4 14:11:15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5.18 당시 광주교도소의 진실

-전남일보 사회부 김정대 기자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은 광주지역 언론인들의 사명과 같다. 전남일보 취재진은 이 같은 생각으로 이번 취재에 임했다. 어느 때보다 그 진실을 밝히려는 각계의 움직임이 활발한 지금, 본보는 그동안 누구도 명확히 밝혀내지 못했던 ‘광주교도소’ 내에서의 참상을 낱낱이 보도했다.


1980년 5월 광주교도소에서 자행된 계엄군의 가혹행위와 살상, 시민들의 죽음과 암매장은 그 동안 숱하게 제기됐지만 피해자들의 ‘주장’일 뿐이라며 묵살됐다. 그 때문인지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나 언론의 면밀한 취재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


보다 객관적 위치의 증언자가 필요했다. 당시 광주교도소 재직 교도관을 찾아 나선 이유다. 취재는 당시 시민들의 치료 현황이 적힌 문건과 교도관 이름 석 자에서 시작됐다. 각고의 노력으로 결국 당시 교도관들과 접촉에 성공했다. 예상대로 그들이 전한 목격담은 충격 그 자체였다.


교도관 증언 보도는 전국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곧바로 그간 묻혀있던 ‘5·18행불자 및 암매장’ 문제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치권도 암매장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시와 5·18기념재단 등은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대한 암매장 발굴조사를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각계의 노력 끝에 마침내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조사가 첫발을 뗀다. 37년, 너무도 긴 세월이 흐른 뒤에야 시작된 일이다. 이번 보도가 부디 그날의 희생자들이, 5월 광주가 해원(解怨)에 다가설 수 있는 밑천이 되길 바랄 뿐이다.


끝으로 모든 것을 기획한 박성원 부장님과 함께 고생해주신 노병하 차장님, 김화선·박종호 두 후배 기자의 이름을 적는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