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5.18 당시 광주교도소의 진실 / 전남일보

  • 고유번호 : 2634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4 14:11:15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5.18 당시 광주교도소의 진실

-전남일보 사회부 김정대 기자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규명은 광주지역 언론인들의 사명과 같다. 전남일보 취재진은 이 같은 생각으로 이번 취재에 임했다. 어느 때보다 그 진실을 밝히려는 각계의 움직임이 활발한 지금, 본보는 그동안 누구도 명확히 밝혀내지 못했던 ‘광주교도소’ 내에서의 참상을 낱낱이 보도했다.


1980년 5월 광주교도소에서 자행된 계엄군의 가혹행위와 살상, 시민들의 죽음과 암매장은 그 동안 숱하게 제기됐지만 피해자들의 ‘주장’일 뿐이라며 묵살됐다. 그 때문인지 정부 차원의 진상조사나 언론의 면밀한 취재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


보다 객관적 위치의 증언자가 필요했다. 당시 광주교도소 재직 교도관을 찾아 나선 이유다. 취재는 당시 시민들의 치료 현황이 적힌 문건과 교도관 이름 석 자에서 시작됐다. 각고의 노력으로 결국 당시 교도관들과 접촉에 성공했다. 예상대로 그들이 전한 목격담은 충격 그 자체였다.


교도관 증언 보도는 전국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곧바로 그간 묻혀있던 ‘5·18행불자 및 암매장’ 문제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정치권도 암매장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시와 5·18기념재단 등은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대한 암매장 발굴조사를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각계의 노력 끝에 마침내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조사가 첫발을 뗀다. 37년, 너무도 긴 세월이 흐른 뒤에야 시작된 일이다. 이번 보도가 부디 그날의 희생자들이, 5월 광주가 해원(解怨)에 다가설 수 있는 밑천이 되길 바랄 뿐이다.


끝으로 모든 것을 기획한 박성원 부장님과 함께 고생해주신 노병하 차장님, 김화선·박종호 두 후배 기자의 이름을 적는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관리자 2017/11/24
*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관리자 2017/11/2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