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 고유번호 : 26342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4 14:08:25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SBS 기획취재부 정명원 기자


군의 정치 개입이란 헌법 유린 행위를 이대로 꼬리자르기 식으로 끝내 역사 속에서 사라지게 해선 안 되겠다. 양만희 부장 이하 SBS 기획취재부가 뜨거운 9월 한 달을 보내며 가진 문제의식이었다. 따져보니 대선 전 군 사이버사 특별 증원이 청와대 지시였다는 단독 보도를 시작으로 박근혜 정부에서도 군의 불법 정치개입과 김관진 장관의 구체적인 개입 증거, 그리고 민간인 아이디까지 도용한 불법 댓글작업, 군까지 민간인 블랙리스트 비방물 합성 유포, 4년 동안 뭉갰던 김관진 전 장관 수사, 대선 당시 해킹 부대의 수상한 지휘통제 등 모두 15건의 연속 단독 보도를 했다. 


SBS의 단독 보도로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에 지시를 했고, 이어진 국방부 재조사 TF의 중간조사결과 발표를 보면 SBS가 초기부터 제기했던 의혹이 대부분 확인됐다. 국정감사 기간에 맞춰 이철희, 김해영 의원 등이 군이 감춰뒀던 관련 문건을 찾아 공개하면서 진실의 모습은 속도를 내며 드러났다. 군 사이버사의 불법 댓글 문제가 최초 불거진 2013년에는 국방부 조사에서 면죄부를 받았던 김관진 전 장관은 검찰 수사를 받게 됐고, 연제욱, 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의 혐의도 추가 수사를 통해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치권에선 ‘적폐 공방’을 벌이며 ‘정치 보복’이란 말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적어도 군 사이버사의 대선 당시 불법 정치 개입 문제는 언론사가 세상에 다시 드러낸, 다시 말해 ‘저널리즘’ 본연의 역할로 밝혀진 이슈다. 열정을 갖고 이 사안을 취재했던 동료 언론인들과 이 상을 함께 나누고 싶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