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4회) 국정원, 댓글알바 30개팀 3500명 운영했다 등 / 한겨레신문

  • 고유번호 : 2633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4 13:52:32

국정원, 댓글알바 30개팀 3500명 운영했다 등

-한겨레신문 사회부 서영지 기자


이번 사건을 취재하면서 2013년 말 수습 때 취재가 많이 떠올랐습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이 보도되면서 당시 혼외의심아들 개인정보가 유출된 곳으로 지목된 서초구청에서 여러 날을 소위 말하는 ‘뻗치기’를 하면서 보내야 했습니다. 취재 당시 국가정보원이 이 혼외자 의혹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고, 국정원 직원 송아무개씨는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검찰이 국정원과 청와대 조직 차원의 개입 의혹에도 이를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꼬리자르기 식 수사’를 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2심은 지난해 1월 송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며 국정원이 검찰로 하여금 공직선거법이 아닌 국정원법 위반만 기소하도록 압박할 방편이었다는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4년이 흐른 지금 이 사건은 여전히 ‘현재진행중’입니다. 최근 꾸려진 국정원 적폐청산 티에프는 채동욱 전 총장 혼외자 의혹 등에 대해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적폐청산 티에프 조사결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의혹으로만 떠돌던 국정원의 불법적인 행태가 적나라하게 공개되고 있습니다. 특히 정부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다는 이유로 주요 정치인뿐 아니라 기자, 피디 등 방송관계자뿐 아니라 문화·연예계까지 전방위적인 사찰을 하고 ‘찍어내기’를 했다는 사실은 실로 충격적인 거 같습니다. 과거 국정원의 행태를 들여보고 있노라면, 국정원이 사실상 ‘국책 청와대 지원연구소’처럼 움직였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검찰 역시 국정원 수사 의뢰를 바탕으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국정원 개혁은 더는 늦출 수 없는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만큼 국정원 의혹 보도에 대해선 열심히 취재해서 제대로 기록하고 싶은 욕심이 드는 것 같습니다. 국정원 개혁이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저도 제 자리에서 끝가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늘 밤늦게까지 고생하는 법조팀장과 팀원들, 사회부 데스크들에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