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4회) 삼성 장충기 문자 메시지 단독 입수 / 시사IN

  • 고유번호 : 2633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24 13:51:18

삼성 장충기 문자 메시지 단독 입수

-시사IN 정치팀 김은지 기자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의 휴대전화 속 문자 메시지는 영화 속 한 장면이라고 여겨도 어색하지 않을 내용이 다수 담겨 있었습니다. 짐작으로만 떠돌던 ‘관리의 삼성’ 실체가 적나라하게 쓰여 있었습니다.


<시사IN>은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면서부터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혐의 등을 집중적으로 취재해왔습니다. 계속해서 바뀌는 삼성 해명의 이면을 밝히는 팩트를 찾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장 전 차장의 문자 메시지가 이 부회장의 혐의를 입증해줄 주요 증거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삼성이 한국 사회에 미치는 광범위한 영향력뿐만 아니라 혐의 사실과 특정되는 내용이었습니다. 이를 입수하기 위해 오랫동안 다각도로 취재를 했습니다.


장 전 차장은 삼성그룹의 대관업무 총괄책이었습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과 관련한 사안을 정부 인사(청와대?국정원 관계자 등)로부터 정보 보고를 받고, 박근혜 전 대통령 독대 전 관련 사안을 미리 전달받는 등의 내용이 그의 문자 메시지에 남았습니다. 실제로 이재용 부회장의 1심 판결문을 보면, 장 전 차장의 문자 메시지는 재판부가 징역 5년형이라는 유죄를 선고하는 데 있어 증거로 지목됐습니다.


언론계 일부가 불편해할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해당 내용에는 삼성이 포털 사이트 뉴스를 관리해온 정황을 비롯해 각종 인사 청탁 등이 담겨 있었습니다. 청와대?법원?검찰 관계자뿐만 아니라 특정 언론인도 그 대상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언론계에서 또한 장충기 문자는 ‘뜨거운 감자’가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날것 그대로 기사화한 것은 해당 보도가 가지는 공익적 의미가 크다고 판단해서입니다. 반복되어서는 안 되는 정경유착뿐만 아니라, 삼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는 음지의 다양한 권력 기관의 모습이 양지로 드러나야 근절될 수 있다고 봤습니다. 누군가 불편할 수 있는 이야기도 끝까지 하는, 언론 본연의 기능을 다 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