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3회) ‘SNS 장악’ 등 국정원 보고서 단독입수 및 총·대선 전 청와대 보고 확인 / 세계일보

  • 고유번호 : 26112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9-05 16:00:24

‘SNS 장악’ 등 국정원 보고서 단독입수 및 총·대선 전 청와대 보고 확인

-세계일보 사회부 박현준 기자


가끔 기사에도 팔자가 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좋은 때를 타고나면 혼자서 쑥쑥 크고, 나쁜 때에 나오면 기자와 기사 둘 다 이만저만 고생이 아니다. 중요한 기사라고 몇 달을 고생해 취재를 끝내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출고했는데 전혀 알아주는 이 없어 구천을 떠도는 기사를 볼 때의 마음이란.


‘SNS 장악 보고서’의 팔자는 어떨까. 아직은 모르겠다. 큰 상을 받고, 적폐청산의 과정에 한 역할을 하고 있으니 아주 나쁜 건 아닌 모양이다. 출고 전까지 그렇게 속을 썩인 기사였는데, 대견하다. 거기다 ‘SNS 장악 보고서’의 팔자가 어떤지는 더 지켜봐도 될 듯하다는 기대도 조금 든다. 마음 한구석에선 ‘얘가 더 큰 일을 해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시간이 도와줄 것이란 바람을 하고 있다. 기세가 강하고 노력이 더해지면 팔자도 바뀐다는데, 기사를 위해 더 분발해야겠다고 다짐한다.


한편으론 가슴의 무거운 짐을 내려놨다는 안도감이 앞선다. 지난 몇 년간 부채감에 매여있었다. 어두운 터널을 가로지르는 동안 나 또한 기자로서, 사람으로서 성숙했을 것이라 믿고 싶다.


기사가 나가기 전까지 당연하게도 많은 이들의 지원이 있었다. 언제나 한 잔 사달라고 마음 편히 얘기할 수 있는 편집국 선후배 동료기자들, 빠듯한 인력에도 특별취재팀 구성을 흔쾌히 허락한 부장들과 편집국장, 출입처에서 만난 동지들. 모두에게 감사드리고 싶다. 진정한 고마움의 마음은, 직접 소주 한 잔 기울이며 전하고 싶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1 (324회) 단독공개, 친일파 재산보고서 / SBS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0 (324회) 잊혀진 살인마 석면의 공습 / 한국일보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9 (324회) 국정원, 댓글알바 30개팀 3500명 운영했다 등 / 한겨…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8 (324회) 삼성 장충기 문자 메시지 단독 입수 / 시사IN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7 (324회) 댓글공작 최초 실명 폭로...“청와대 날마다 보고”…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6 (323회) 신(新)맹모삼천지교:부산 공교육 희망 프로젝트 /… 관리자 2017/09/05
1015 (323회) 망자의 돈까지 노리는 노인요양시설 / KBS춘천 관리자 2017/09/05
1014 (323회) 프랜차이즈 56곳 가맹계약서 전수분석 / 머니투데이 관리자 2017/09/05
1013 (323회)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 관리자 2017/09/05
* (323회) ‘SNS 장악’ 등 국정원 보고서 단독입수 및 총·대… 관리자 2017/09/05
1011 (323회)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 관리자 2017/09/05
1010 (323회)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운전기사 갑질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09/05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