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3회)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챘다 / 동아일보

  • 고유번호 : 26111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9-05 15:59:35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챘다

-동아일보 사회부 이형주 기자


“10개월이 지난 사건을 왜 이제 들추는지?”


전남 목포 실명 아동학대 사건이 일어나기 ‘한 달 전에 의료진이 신고했지만 묵살됐다’는 사실에 대해 취재에 나서자 일부 경찰관의 질문이었다. 7월10일 재판에서 공판검사는 내연남 학대를 방치해 실명한 A 군(6)의 엄마 책임을 묻기 위해 의료진 신고 묵살 내용을 추궁했다.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은 10개월 동안 실명을 부른 신고 묵살을 쉬쉬했지만 재판에서 처음 공개됐다.


경찰관 질문에 대한 답변은 “A 군은 사실상 혼자인데 가족이 한명이라도 있었다면 난리가 났을 것이다. 누군가는 A 군의 목소리를 대변해줘야 할 것 같다”였다. 대답을 들은 경찰관은 더 이상 말을 하지 않았다.


“아동학대 사건 신고접수와 수사체계가 명쾌해졌습니다.”


의료진 신고 묵살 기사가 나간 뒤인 8월 20일 만난 경찰관이 한 말이었다. 경찰은 의사, 교사 등이 아동학대 의심신고를 하면 일단 내사나 수사에 착수하게 됐다. 한 경찰관은 “그동안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하더라도 어느 경찰서가 수사해야 하는지 명확한 기준이 없었는데 이제 규정이 마련됐다”고 했다. 경찰 이외에 전국 아동보호전문기관, 의료진도 아동학대 의심신고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미비한 점을 보완했다.


A 군은 현재 전남서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생활하고 있다. A 군은 실명 등 장애가 생겨 평생 치료를 받아야 하고 아동학대에 대한 트라우마가 걱정된다고 한다. 학대를 방치한 A 군의 엄마는 친권상실 소송이 진행 중이다. 전남서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은 A 군이 성인이 되면 홀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마련이 절실하다고 호소해 마음은 여전히 무거웠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