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3회)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챘다 / 동아일보

  • 고유번호 : 26111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9-05 15:59:35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챘다

-동아일보 사회부 이형주 기자


“10개월이 지난 사건을 왜 이제 들추는지?”


전남 목포 실명 아동학대 사건이 일어나기 ‘한 달 전에 의료진이 신고했지만 묵살됐다’는 사실에 대해 취재에 나서자 일부 경찰관의 질문이었다. 7월10일 재판에서 공판검사는 내연남 학대를 방치해 실명한 A 군(6)의 엄마 책임을 묻기 위해 의료진 신고 묵살 내용을 추궁했다.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은 10개월 동안 실명을 부른 신고 묵살을 쉬쉬했지만 재판에서 처음 공개됐다.


경찰관 질문에 대한 답변은 “A 군은 사실상 혼자인데 가족이 한명이라도 있었다면 난리가 났을 것이다. 누군가는 A 군의 목소리를 대변해줘야 할 것 같다”였다. 대답을 들은 경찰관은 더 이상 말을 하지 않았다.


“아동학대 사건 신고접수와 수사체계가 명쾌해졌습니다.”


의료진 신고 묵살 기사가 나간 뒤인 8월 20일 만난 경찰관이 한 말이었다. 경찰은 의사, 교사 등이 아동학대 의심신고를 하면 일단 내사나 수사에 착수하게 됐다. 한 경찰관은 “그동안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하더라도 어느 경찰서가 수사해야 하는지 명확한 기준이 없었는데 이제 규정이 마련됐다”고 했다. 경찰 이외에 전국 아동보호전문기관, 의료진도 아동학대 의심신고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미비한 점을 보완했다.


A 군은 현재 전남서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생활하고 있다. A 군은 실명 등 장애가 생겨 평생 치료를 받아야 하고 아동학대에 대한 트라우마가 걱정된다고 한다. 학대를 방치한 A 군의 엄마는 친권상실 소송이 진행 중이다. 전남서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은 A 군이 성인이 되면 홀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마련이 절실하다고 호소해 마음은 여전히 무거웠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1 (324회) 단독공개, 친일파 재산보고서 / SBS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0 (324회) 잊혀진 살인마 석면의 공습 / 한국일보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9 (324회) 국정원, 댓글알바 30개팀 3500명 운영했다 등 / 한겨…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8 (324회) 삼성 장충기 문자 메시지 단독 입수 / 시사IN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7 (324회) 댓글공작 최초 실명 폭로...“청와대 날마다 보고”…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6 (323회) 신(新)맹모삼천지교:부산 공교육 희망 프로젝트 /… 관리자 2017/09/05
1015 (323회) 망자의 돈까지 노리는 노인요양시설 / KBS춘천 관리자 2017/09/05
1014 (323회) 프랜차이즈 56곳 가맹계약서 전수분석 / 머니투데이 관리자 2017/09/05
1013 (323회)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 관리자 2017/09/05
1012 (323회) ‘SNS 장악’ 등 국정원 보고서 단독입수 및 총·대… 관리자 2017/09/05
* (323회)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 관리자 2017/09/05
1010 (323회)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운전기사 갑질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09/05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