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2회) 세계최대원전, 누가 만들었나? / 울산MBC

  • 고유번호 : 2600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8-07 16:34:30

세계최대원전, 누가 만들었나?
-울산MBC 탐사보도부 설태주 기자


울산광역시에 있는 신 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을 둘러싸고 국가적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건설 주장 측은 법적 소송을 하겠다고 밝혔고, 반대 측도 탈핵만이 답이라고 반박한다.


언론은 연일 양측 입장을 단순 전달하거나 혹은 자사 편집방향에 따라 한쪽 편에 무게를 두고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언론의 사명인 사회 통합보다 오히려 국론분열에 앞장서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취재하는 데 있어 가장 근본적인 문제점에 접근하기로 했다. 신 고리 5,6호기가 들어설 고리원전은 원자로 10기가 있는 세계 최대 원전이라는 사실이다. 비상대피구역에는 382만 명이 살고 있다. 사고가 나면 이 사람들이 한꺼번에 대피하는 것이 불가능할뿐더러 주요 산업단지 가동이 멈추면서 국가 경제 전체에 되돌릴 수 없는 재앙이 된다.


취재를 위해 원전 찬반 양측 주장과 비교적 중립적 입장의 원전전문가들을 찾아 나섰다. 그리고 수천 쪽에 이르는 각종 전문 보고서를 단독 입수했다. 워낙 전문용어가 많다 보니 이해가 얼른 되지 않았고 무엇보다 어떻게 하면 시청자들에게 쉽게 전달할까도 고민을 거듭했다.


그 결과 원전 당국이 기존 원전부지에 원전을 몰아짓는 방향으로 정책이 세우면서 안전성 기준이 철저히 무시됐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거리규정을 변칙 적용해 원자로 반경 4km까지 사람이 살 수 있도록 한 것도 드러났다. 특히 원전 건설과정에서 주변 주민들의 재산권이 철저히 무시된 사실이다. 지금 주민들이 원전 건설을 주장하고 있는 것도 그동안 억눌린 생존권에 대한 보상을 받으려는 심리가 강하다. 원전 밀집지역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원전 찬반 양측 모두 공감을 한다.


갈등 일변도인 원전 국가 정책도 큰 그림에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낸다면 해법이 쉽지 않을까 생각된다. 나무보다 숲을 봐야 답이 보인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