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2회) 누가 청년의 눈을 멀게 했나 / 오마이뉴스

  • 고유번호 : 2600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8-07 16:32:08

누가 청년의 눈을 멀게 했나
-오마이뉴스 사회팀 선대식 기자


파견노동자 최미애씨에게


당신을 만난 건 지난해 2월 겨울날이었습니다. 저와 당신을 비롯한 많은 파견노동자들은 경기도 안산 파견업체에 모였죠. 당신의 나이는 21살. 꽃다운 청춘은 왜 파견업체를 통해 공장에서 일하겠다고 나섰을까요.


저는 불법파견 문제를 취재하기 위해 위장취업을 한 상황이었고, 당신과 꼭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날 이후 당신을 보지 못했습니다. 당신은 어디에 있나요? 오늘도 파견노동자로 공장을 지키고 있을까요?


우리가 만나기 일주일 전, 인천 남동공단 스마트폰 부품 공장에서 이진희씨가 쓰러졌습니다. 일한 지 4일 만이었습니다. 눈이 멀고 뇌를 다쳐, 삶을 잃었습니다. 진희씨는 2015~2016년 삼성·LG전자 스마트폰 부품 공장에서 일하다 시력을 잃은 6번째 피해 청년이었습니다.


저도 똑같은 일을 5일 동안 했지만, 다행히 저는 멀쩡합니다. 왜 그랬을까요? 진희씨가 일하던 공장은 부품을 매끈하게 가공하기 위한 물질로 절석유·에탄올보다 값이 싼 메탄올을 썼습니다. 그 누구도 피해 청년 인체의 중추신경계를 망가뜨리는 독성물질인 메탄올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해주지 않았습니다.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전하고 싶었습니다. 1년을 기다려, 올해 4월 처음 피해자들을 만났습니다. 취재하고 기사를 쓰면서, 약속을 했습니다. 앞으로도 파견노동의 문제를 계속 추적하겠노라고.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71 (331회) 두 도시 이야기/오마이뉴스 관리자 2018/05/30
1070 (331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특집 섹션/강원일… 관리자 2018/05/30
1069 (331회) 감시 사각지대, 세금 빼먹는 지역 문화원/전주MBC 관리자 2018/05/30
1068 에버랜드 수상한 땅 값 급등과 삼성물산 합병/SBS 관리자 2018/05/30
1067 (331회) 경제민주화로 가는 길, 기울어진 법정 시리즈/경향신… 관리자 2018/05/30
1066 (331회) 러 피겨 메드베데바 단독 인터뷰/조선일보1 관리자 2018/05/30
1065 (331회) 경찰 온라인 여론조작 의혹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64 (331회) 김윤옥 3만 달러 든 명품백 받아 MB캠프, 돈 주고 보… 관리자 2018/05/30
1063 (330회)전두환 회고록을 검증한다/SBS 관리자 2018/05/30
1062 (330회)무관심이 만든 문화적 테러-'꽃의 내부' 무단철거 사태… 관리자 2018/05/30
1061 (330회)값싼 노동력 제공 전락…변질된 대학생 현장실습 실태… 관리자 2018/05/30
1060 (330회)‘MB 차명재산 가평 별장’ 추적 보도/SBS 관리자 2018/05/30
1059 (330회)‘1968 꽝남! 꽝남!’ 연속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58 (330회)현직 검사의 강원랜드 수사외압 폭로/시사인, MBC 관리자 2018/05/30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