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2회)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 검증...저서·혼인무효 등 / TV조선

  • 고유번호 : 25999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8-07 16:26:29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 검증...저서·혼인무효 등
-TV조선 사회부 채현식 기자


인사 검증 취재는 가장 꺼려지는 취재 중 하나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일면식도 없는 누군가를 제대로 이해하기에 앞서 치부를 찾는 데 급급하기 때문입니다. 성과가 있더라도 항상 인간적 미안함이 남는 취재입니다.


이번에도 무거운 마음으로 시작한 취재였습니다. 취재를 통해 팩트가 하나 발견될 때마다 보도가 적절한지 여부를 팀원들이 논의했습니다. 괜한 트집은 아닌지 적격 여부와 관련이 있는지… 이런 과정을 통해 자녀의 이중국적부터 저서마다 그러난 왜곡된 여성관, 그리고 상대의 인감을 위조 날인한 혼인무효 사건까지 연속 보도에 이르게 됐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저서를 읽어보기는 했느냐', '부분만 왜곡해 날조된 기사'라는 비난이 이어졌습니다. 심지어 "검찰 개혁에 반발하는 조직적 저항이 있다"면서 판결 내용보다 판결문 유출에 열을 올리는 정치권 까지 합세했습니다.


노고 끝에 박수를 받지 못했던 법조팀원들에게 미안함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후보자에서 물러나기 전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형사처벌을 받지 않아 장관으로서 흠결이 아니다'는 취지로 답변한 안경환 씨에게도 감사드립니다. 상대의 선의로 처벌받지 않은 데 대해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준 답변이었습니다. 덕분에 인사검증 기사를 내보낸 뒤 가슴 한편에 남는 미안함을 털어버릴 수 있었습니다.


기사에 담지 않았지만 ‘후보자 자리를 지키겠다’는 기자회견 직후 상대 여성의 가족 중 한 분이 했던 말을 남깁니다.


"꼭 검찰개혁을 안경환 본인이 해야겠답니까? 본인이 남을 나무랄 만큼 떳떳하답니까?"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1 (324회) 단독공개, 친일파 재산보고서 / SBS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20 (324회) 잊혀진 살인마 석면의 공습 / 한국일보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9 (324회) 국정원, 댓글알바 30개팀 3500명 운영했다 등 / 한겨…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8 (324회) 삼성 장충기 문자 메시지 단독 입수 / 시사IN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7 (324회) 댓글공작 최초 실명 폭로...“청와대 날마다 보고”… 새글입니다. 관리자 2017/11/24
1016 (323회) 신(新)맹모삼천지교:부산 공교육 희망 프로젝트 /… 관리자 2017/09/05
1015 (323회) 망자의 돈까지 노리는 노인요양시설 / KBS춘천 관리자 2017/09/05
1014 (323회) 프랜차이즈 56곳 가맹계약서 전수분석 / 머니투데이 관리자 2017/09/05
1013 (323회)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 관리자 2017/09/05
1012 (323회) ‘SNS 장악’ 등 국정원 보고서 단독입수 및 총·대… 관리자 2017/09/05
1011 (323회) ‘6세 실명’ 아동학대, 한달전 신고 받고도 눈치 못… 관리자 2017/09/05
1010 (323회)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운전기사 갑질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09/05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