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최초보고..‘먼지 전북’의 비밀 / KBS전주

  • 고유번호 : 25919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5:07:37

최초보고..‘먼지 전북’의 비밀
-KBS전주 보도국 이지현 기자


2011년쯤으로 기억한다. 새만금 방조제 도로를 달리다 하늘을 온통 누렇게 뒤덮은 먼지를 처음 마주쳤다. 뭍으로 변한 새만금 내측에서 불어오는 거대한 먼지 덩어리, 문제가 심각하다 느껴 곧바로 인근 지역 안과에 전화를 돌렸다. 2개 병원에서 안질환자가 특별히 늘지 않았다는 답변을 들었다. 당시로썬 납득하기 힘들었지만, 언젠가 새만금 내측이 한국판 황사 발원지로 문제를 일으킬 것이란 의심을 버리지 않았다.


대규모 산업단지 하나 없는 전라북도는 ‘농도(農道)’라는 수식어와는 달리, 전국 최악의 대기질에 시달리며 도민들이 안질환과 호흡기 질환 같은 심각한 피해에 노출되어왔다. 하지만 이런 미세먼지 실태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고, 원인 역시 정부가 발표하는 중국발 미세먼지를 주원인으로 간주한 채 전북만의 실체적 진실은 미궁 속에 빠져있었다.


객관적인 수치를 통해 전라북도가 전국 최악의 미세먼지 피해 지역인 사실을 입증하고, 새만금을 비롯한 그 원인을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다. 새만금을 다시 찾았다. 수년 전 봤던 극심한 먼지덩어리를 또 마주하니 아이러니하게도 반가웠다. 이 지독한 먼지의 실체를 세상에 알릴 생각을 하니 더 그랬을 것이다. 새만금은 이미 여의도 면적의 55배가 넘는 1억6천만㎡의 갯벌이 뭍으로 드러난 채 내부 개발과 함께 사막의 모래폭풍 같은 갯벌먼지를 쏟아내고 있었다. 최고 300㎍이 넘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굵은먼지 등을 쏟아내는 현장을 직접 수치 측정해 보도했다.


방송이 나가자 반응이 뜨거웠다. 지역의 환경단체들은 그간 미궁 속에 빠져있던 전라북도의 유별난 미세먼지 농도에 대한 원인이 밝혀졌다며 논평과 성명을 내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지방과 중앙 언론에서도 호응하며 대책을 촉구했다.


덕분에 새만금 공사를 총괄하는 한국농어촌공사의 사과를 받고, 먼지에 고통받던 주민들에 대한 대책도 약속받았다. 또 방송을 통해 지적한 새만금발 미세먼지가 얼마나 어디까지 확산될지에 대한 연구 과제 수행 계획도 수립됐다.


하지만 갈 길이 멀다. 미세먼지의 심각한 실태와 여러 가능성 큰 원인들을 세상에 알리는 역할을 했을 뿐이다. 이제 정확히 원인을 밝히고, 먼지를 저감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는 일을 지켜볼 것이다. 그게 언론의, 방송의 사명일 테니 말이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1029 (325회) “리베이트 덫에 걸린 지방의원들”-재량사업비 뒷… 관리자 2017/11/24
1028 (325회) 생애 마지막 전력질주 / 국제신문 관리자 2017/11/24
1027 (325회) “중상자 방치에 암매장까지” 전직 교도관이 증언한… 관리자 2017/11/24
1026 (325회) 공공기관 부정채용 민낯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5 (325회)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불법파견 의혹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7/11/24
1024 (325회) 소규모 난개발의 습격...매장문화재 SOS 지도 / YT… 관리자 2017/11/24
1023 (325회) “靑 지시로 軍 사이버사 불법 활동” 外 / SBS 관리자 2017/11/24
1022 (324회) 경영평가에 목줄 잡힌 공공기관들의 검은 커넥션 / 경… 관리자 2017/11/2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