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최초보고..‘먼지 전북’의 비밀 / KBS전주

  • 고유번호 : 25919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5:07:37

최초보고..‘먼지 전북’의 비밀
-KBS전주 보도국 이지현 기자


2011년쯤으로 기억한다. 새만금 방조제 도로를 달리다 하늘을 온통 누렇게 뒤덮은 먼지를 처음 마주쳤다. 뭍으로 변한 새만금 내측에서 불어오는 거대한 먼지 덩어리, 문제가 심각하다 느껴 곧바로 인근 지역 안과에 전화를 돌렸다. 2개 병원에서 안질환자가 특별히 늘지 않았다는 답변을 들었다. 당시로썬 납득하기 힘들었지만, 언젠가 새만금 내측이 한국판 황사 발원지로 문제를 일으킬 것이란 의심을 버리지 않았다.


대규모 산업단지 하나 없는 전라북도는 ‘농도(農道)’라는 수식어와는 달리, 전국 최악의 대기질에 시달리며 도민들이 안질환과 호흡기 질환 같은 심각한 피해에 노출되어왔다. 하지만 이런 미세먼지 실태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고, 원인 역시 정부가 발표하는 중국발 미세먼지를 주원인으로 간주한 채 전북만의 실체적 진실은 미궁 속에 빠져있었다.


객관적인 수치를 통해 전라북도가 전국 최악의 미세먼지 피해 지역인 사실을 입증하고, 새만금을 비롯한 그 원인을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다. 새만금을 다시 찾았다. 수년 전 봤던 극심한 먼지덩어리를 또 마주하니 아이러니하게도 반가웠다. 이 지독한 먼지의 실체를 세상에 알릴 생각을 하니 더 그랬을 것이다. 새만금은 이미 여의도 면적의 55배가 넘는 1억6천만㎡의 갯벌이 뭍으로 드러난 채 내부 개발과 함께 사막의 모래폭풍 같은 갯벌먼지를 쏟아내고 있었다. 최고 300㎍이 넘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굵은먼지 등을 쏟아내는 현장을 직접 수치 측정해 보도했다.


방송이 나가자 반응이 뜨거웠다. 지역의 환경단체들은 그간 미궁 속에 빠져있던 전라북도의 유별난 미세먼지 농도에 대한 원인이 밝혀졌다며 논평과 성명을 내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지방과 중앙 언론에서도 호응하며 대책을 촉구했다.


덕분에 새만금 공사를 총괄하는 한국농어촌공사의 사과를 받고, 먼지에 고통받던 주민들에 대한 대책도 약속받았다. 또 방송을 통해 지적한 새만금발 미세먼지가 얼마나 어디까지 확산될지에 대한 연구 과제 수행 계획도 수립됐다.


하지만 갈 길이 멀다. 미세먼지의 심각한 실태와 여러 가능성 큰 원인들을 세상에 알리는 역할을 했을 뿐이다. 이제 정확히 원인을 밝히고, 먼지를 저감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는 일을 지켜볼 것이다. 그게 언론의, 방송의 사명일 테니 말이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1051 (329회) 안태근 성추행 사건 폭로 및 ‘미투’ 운동 연속보도… 관리자 2018/03/07
1050 (329회)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단독 인터뷰 / 한국일… 관리자 2018/03/07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