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다치고 잘리고 돈 못받아도”...산업기능요원의 눈물 / kbc광주방송

  • 고유번호 : 2591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5:06:56

“다치고 잘리고 돈 못받아도”...산업기능요원의 눈물
-kbc광주방송 탐사팀 박성호 기자


군대를 대신해 공장으로 가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욕설을 들어도, 야근을 강요당해도 그만둘 수는 없었습니다. 청년이 공장에서 땀 흘려 번 돈은 네 가족의 생활비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고장 난 기계를 스스로 고치다가 엄지손가락 절반이 잘려나갔습니다. 하얀 뼈가 드러나고 피가 철철 흘러내렸습니다. 그 와중에도 머릿속엔 걱정뿐이었습니다.


“산업기능요원 일을 할 수 없게 되면 어쩌지.”


사고가 났다는 소식에 공장장이 달려 나왔습니다. 괜찮으냐는 말 대신, 응급차를 부르는 대신, 공장장은 한숨부터 내쉬며 보험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봉합수술을 마친지 이틀 뒤부터 청년은 다시 출근을 강요당했습니다. 소독을 받기 위해 하루 한 번 병원에 가고 싶다는 요청도 묵살당했습니다. 청년이 다치는 바람에 생산에 차질이 빚어졌다며 쉬는 시간, 밥 먹는 시간도 줄였고 기계는 더 빠르게 돌아갔습니다. 청년은 우리에게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자신은 ‘현대판 노예’였노라고.


현장에서 확인한 산업기능요원들의 실태는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한 달 내내 하루도 쉬지 못하기도 하고, 제대로 된 수당이나 보상을 받지 못하기도 했습니다. 폭력과 폭언, 보이지 않는 괴롭힘도 따라다녔습니다. 갓 20대가 된 청년들은 그렇게 사회의 쓴맛부터 배워나가고 있었습니다.


보도가 나간 뒤 인터넷상에서 큰 반향이 일었습니다. 기사는 수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만 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습니다. 비슷한 일을 당하고 있다. 저게 우리의 현실이다. 어디서도 말 못했던 억울함이 전국 각지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들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곳이 없었다는 점이었습니다. 병무청은 산업기능요원들을 감시의 대상으로 보고 있었고, 노동청은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습니다. 국민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공장으로 나갔지만 국민의 권리는 아무도 지켜주지 않았습니다.


보도 이후 노동청과 병무청은 대책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누군가 또다시 이 일을 할 때 자신보다는 나은 상황이었으면 좋겠다는 한 산업기능요원의 말이 떠오릅니다. 이번 보도가 변화의 시작이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