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비정규직의 절규 “우리는 리모컨이 아니다”-김진현 전 과기처 장관의 ‘갑질’ 논란 / 경기일보

  • 고유번호 : 2591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5:06:20

비정규직의 절규 “우리는 리모컨이 아니다”-김진현 전 과기처 장관의 ‘갑질’ 논란
-경기일보 정치부 이호준 기자


최근 국민이 가장 크게 분노하는 단어를 꼽으라면 ‘갑질’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최근 우리 사회의 공통된 관심사는 ‘비정규직’이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에서 ‘갑질’과 ‘비정규직’을 모두 관통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진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사장의 ‘갑질 논란’이 그것이다. 김 이사장은 지난 2월17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두 달 사이 총 3명의 여비서가 해고됐다. 이들은 모두 아웃소싱 업체에서 파견된 비정규직 직원이다.


여비서들이 사용했던 컴퓨터에서는 ‘이사장 업무사항 고충’이라는 A4용지 2장 분량의 문서가 발견됐다. 문서에는 김 이사장이 한 것으로 추정되는 폭언 및 부당지시가 고스란히 적혀 있다. 리모컨을 옆에 두고도 여비서를 불러 ‘TV를 켜라’, ‘채널을 바꿔라’고 지시한 것은 물론 휴일임에도 운전기사를 불러 사우나를 간 후 자신이 나올 때까지 몇 시간을 밖에서 대기하라고 한 것까지. 전형적인 ‘갑질’이다.


이 문서가 본보를 통해 세상에 공개되면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김 이사장은 보도 후 14일 만에 사의를 표명했고, 결국 지난 2일 진흥원을 떠났다. 그러나 ‘사의’보다 선행됐어야 했던 ‘사과’는 없었다. 해고된 비서 중 한 명은 정신적 충격으로 인해 새로운 일을 할 의지마저 상실, 아직도 일을 하지 못하고 있지만 김 이사장은 비서에게 끝내 사과하지 않았다.


김 이사장이 어떠한 인물인가. 전 과학기술처 장관이자 대학교 총장, 세계평화포럼 이사장 등을 지낸 인물 아닌가. 김 이사장은 ‘내가 사과를 해야 할 일인가?’라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겠다. 노룩패스가 논란이 되자 ‘내가 왜 해명을 해야 하나’라고 밝혔던 김무성 의원처럼 말이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공공기관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총 6천289명이며 이중 비정규직은 33%에 달하는 2천74명이다. 공공기관 직원 3명 중 1명은 비정규직이다. 이번 ‘갑질 이사장’ 논란이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개선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길 간절히 기대해 본다. 민간 영역의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려면 먼저 공공의 영역부터 해결해야 할 것 아닌가.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49 (328회) 4개국 67일 추적기-스텔라데이지호를 찾아서 / 시사… 관리자 2018/02/07
1048 (328회) 연중기획 시리즈 ‘실향민 이야기, 꿈엔들 잊힐리야… 관리자 2018/02/07
1047 (328회) “군의원 5년 만에”…일가족 3명 줄줄이 공무원 채… 관리자 2018/02/07
1046 (328회) 뇌성마비 오진 세가와병 / 경북일보 관리자 2018/02/07
1045 (328회) 진안 가위박물관 유물 구입 의혹 / JTV전주방송 관리자 2018/02/07
1044 (328회) 교수 논문에 자녀 끼워넣기…중·고생 자녀 ‘스펙’… 관리자 2018/02/07
1043 (328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 최초보도 및 후속보도… 관리자 2018/02/07
1042 (328회) 대입 부정 배후에 ‘대치동 브로커’ 있다 / 중앙일보 관리자 2018/02/07
1041 (327회) 불타버린 코리안드림 /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8/01/04
1040 (327회) 견고하던 5·18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리다 / 광주일… 관리자 2018/01/04
1039 (327회) 누가 18살 민호를 죽음으로 내몰았나 ‘제주 현장 실… 관리자 2018/01/04
1038 (327회) 삼성전자 직업병 첫 사망 54명 확인 분석 / JTBC 관리자 2018/01/04
1037 (327회) 18살 고교 실습생은 왜 죽음으로 내몰렸나 등 / 한겨… 관리자 2018/01/04
1036 (326회) 밍크고래의 춤 / 울산MBC 관리자 2017/11/29
1035 (326회) 인정받지 못한 영웅의 눈물, 대통령이 응답하다 / 경… 관리자 2017/11/29
1034 (326회) ‘비리 화수분’ 사학, 부안여고의 민낯-부안여고 성… 관리자 2017/11/29
1033 (326회) 2017 대한민국 과로리포트-‘누가 김부장을 죽였나… 관리자 2017/11/29
1032 (326회) 우리은행, 국정원 직원·VIP 자녀 등 20명 ‘특혜채… 관리자 2017/11/29
1031 (326회) 이명박 전 대통령 장남 시형씨, 중국 법인 4곳 대표·… 관리자 2017/11/29
1030 (326회)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 매일경… 관리자 2017/11/29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