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비정규직의 절규 “우리는 리모컨이 아니다”-김진현 전 과기처 장관의 ‘갑질’ 논란 / 경기일보

  • 고유번호 : 25917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5:06:20

비정규직의 절규 “우리는 리모컨이 아니다”-김진현 전 과기처 장관의 ‘갑질’ 논란
-경기일보 정치부 이호준 기자


최근 국민이 가장 크게 분노하는 단어를 꼽으라면 ‘갑질’을 꼽을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최근 우리 사회의 공통된 관심사는 ‘비정규직’이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에서 ‘갑질’과 ‘비정규직’을 모두 관통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김진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사장의 ‘갑질 논란’이 그것이다. 김 이사장은 지난 2월17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이후 두 달 사이 총 3명의 여비서가 해고됐다. 이들은 모두 아웃소싱 업체에서 파견된 비정규직 직원이다.


여비서들이 사용했던 컴퓨터에서는 ‘이사장 업무사항 고충’이라는 A4용지 2장 분량의 문서가 발견됐다. 문서에는 김 이사장이 한 것으로 추정되는 폭언 및 부당지시가 고스란히 적혀 있다. 리모컨을 옆에 두고도 여비서를 불러 ‘TV를 켜라’, ‘채널을 바꿔라’고 지시한 것은 물론 휴일임에도 운전기사를 불러 사우나를 간 후 자신이 나올 때까지 몇 시간을 밖에서 대기하라고 한 것까지. 전형적인 ‘갑질’이다.


이 문서가 본보를 통해 세상에 공개되면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김 이사장은 보도 후 14일 만에 사의를 표명했고, 결국 지난 2일 진흥원을 떠났다. 그러나 ‘사의’보다 선행됐어야 했던 ‘사과’는 없었다. 해고된 비서 중 한 명은 정신적 충격으로 인해 새로운 일을 할 의지마저 상실, 아직도 일을 하지 못하고 있지만 김 이사장은 비서에게 끝내 사과하지 않았다.


김 이사장이 어떠한 인물인가. 전 과학기술처 장관이자 대학교 총장, 세계평화포럼 이사장 등을 지낸 인물 아닌가. 김 이사장은 ‘내가 사과를 해야 할 일인가?’라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겠다. 노룩패스가 논란이 되자 ‘내가 왜 해명을 해야 하나’라고 밝혔던 김무성 의원처럼 말이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공공기관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총 6천289명이며 이중 비정규직은 33%에 달하는 2천74명이다. 공공기관 직원 3명 중 1명은 비정규직이다. 이번 ‘갑질 이사장’ 논란이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개선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길 간절히 기대해 본다. 민간 영역의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려면 먼저 공공의 영역부터 해결해야 할 것 아닌가.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71 (331회) 두 도시 이야기/오마이뉴스 관리자 2018/05/30
1070 (331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특집 섹션/강원일… 관리자 2018/05/30
1069 (331회) 감시 사각지대, 세금 빼먹는 지역 문화원/전주MBC 관리자 2018/05/30
1068 에버랜드 수상한 땅 값 급등과 삼성물산 합병/SBS 관리자 2018/05/30
1067 (331회) 경제민주화로 가는 길, 기울어진 법정 시리즈/경향신… 관리자 2018/05/30
1066 (331회) 러 피겨 메드베데바 단독 인터뷰/조선일보1 관리자 2018/05/30
1065 (331회) 경찰 온라인 여론조작 의혹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64 (331회) 김윤옥 3만 달러 든 명품백 받아 MB캠프, 돈 주고 보… 관리자 2018/05/30
1063 (330회)전두환 회고록을 검증한다/SBS 관리자 2018/05/30
1062 (330회)무관심이 만든 문화적 테러-'꽃의 내부' 무단철거 사태… 관리자 2018/05/30
1061 (330회)값싼 노동력 제공 전락…변질된 대학생 현장실습 실태… 관리자 2018/05/30
1060 (330회)‘MB 차명재산 가평 별장’ 추적 보도/SBS 관리자 2018/05/30
1059 (330회)‘1968 꽝남! 꽝남!’ 연속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58 (330회)현직 검사의 강원랜드 수사외압 폭로/시사인, MBC 관리자 2018/05/30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