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321회) ‘그림자 아이들’ 기획 시리즈 / 동아일보

  • 고유번호 : 2591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06 15:02:54

‘그림자 아이들’ 기획 시리즈

-동아일보 국제부 조은아 기자


국제기구와 이주민 단체 직원을 만나다 우연히 ‘미등록(불법 체류) 이주아동’의 인권 침해 사례를 듣고 본격 취재에 나섰다. 하지만 취재원들은 짙은 회의와 냉소로 “우리 이야기가 보도돼봤자 나아질 게 없다”고 답했다. 어렵사리 소개받은 미등록 이주민들은 아픈 이야기를 말하려다가도 꿀꺽 삼켜버렸다. 괜히 신변만 노출돼 단속될 것을 두려워했다.


이들의 회의와 냉소에는 이유가 있었다. 2014년 12월 당시 새누리당 이자스민 의원이 대표로 미등록 이주아동 인권을 위한 법안을 발의했다. 불법 체류자인 부모는 법대로 처벌을 받더라도 아동만은 의료 및 교육권 등 인권을 지켜줘야 한다는 취지였다. 당시 언론도 법안 필요성을 알리는 기사를 냈다. 하지만 ‘불법 체류자는 쫓아내라’는 반이주민 정서가 거칠어졌고 이런 여론에 부담을 느낀 정부도 난색을 표하며 법안은 흐지부지돼 버렸다.


취재할수록 이들의 인권에 한국 사회가 무심함을 절실히 느꼈다. 관련 부처인 법무부 내에서도 미등록 이주아동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급한 현안에 밀려났다. 세계 경제 14위란 국격에 미치지 못하는 인권 실태가 부끄러웠다. 불신과 두려움에 꼭꼭 숨으려는 낮은 목소리를 절실하게 찾아내 사회에 널리 울려 퍼지게 만들어야겠다는 의지가 강해졌다. 우리 사회가 이들에게 주목하고 변화하도록 선행 보도보다 더욱 부당하고 아픈 이야기를 발굴해 생생하게 알리자는 목표가 생겼다.


취재팀은 인권 사각 속 아이들 한 명, 한 명을 돕는 마음으로 열의 있게 취재했다. 취재팀의 진정성이 독자들에게 전해졌는지 보도 뒤 반응은 뜨거웠다. 100만 원을 기부하겠다는 익명의 시민, 미등록 아동에게 육아용품을 기부하겠다는 주부 등이 따뜻한 마음을 전해왔다. 당국도 움직였다. 기사에 소개된 구금된 미등록 청소년 페버 군도 보도 뒤 전격 석방됐다. 국회와 한국여성변호사회도 미등록 이주아동을 위한 법안 마련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보도 뒤 취재원들은 “우리 이야기를 앞으로 계속 보도해달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새롭게 알릴 이야기가 많이 생길 것이란 예감이 든다. 아직도 숨죽인 채 고통받는 미등록 이주아동들을 위해 정부와 한국사회가 제대로 움직일 때까지 후속 보도를 이어가겠다.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71 (331회) 두 도시 이야기/오마이뉴스 관리자 2018/05/30
1070 (331회)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특집 섹션/강원일… 관리자 2018/05/30
1069 (331회) 감시 사각지대, 세금 빼먹는 지역 문화원/전주MBC 관리자 2018/05/30
1068 에버랜드 수상한 땅 값 급등과 삼성물산 합병/SBS 관리자 2018/05/30
1067 (331회) 경제민주화로 가는 길, 기울어진 법정 시리즈/경향신… 관리자 2018/05/30
1066 (331회) 러 피겨 메드베데바 단독 인터뷰/조선일보1 관리자 2018/05/30
1065 (331회) 경찰 온라인 여론조작 의혹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64 (331회) 김윤옥 3만 달러 든 명품백 받아 MB캠프, 돈 주고 보… 관리자 2018/05/30
1063 (330회)전두환 회고록을 검증한다/SBS 관리자 2018/05/30
1062 (330회)무관심이 만든 문화적 테러-'꽃의 내부' 무단철거 사태… 관리자 2018/05/30
1061 (330회)값싼 노동력 제공 전락…변질된 대학생 현장실습 실태… 관리자 2018/05/30
1060 (330회)‘MB 차명재산 가평 별장’ 추적 보도/SBS 관리자 2018/05/30
1059 (330회)‘1968 꽝남! 꽝남!’ 연속 보도/한겨레 관리자 2018/05/30
1058 (330회)현직 검사의 강원랜드 수사외압 폭로/시사인, MBC 관리자 2018/05/30
1057 (329회) 2018 예산회의록 전수분석-예산심사 왜 그렇게 하셨… 관리자 2018/03/07
1056 (329회) 일몰제의 경고-도심 속 공원이 사라진다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5 (329회) 울산 고래고기 ‘전관예우 의혹’ 사건 / 부산일보 관리자 2018/03/07
1054 (329회) 돈과 권력에 밀린 도로 안전-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관리자 2018/03/07
1053 (329회) ‘마약리포트-한국이 위험하다’ 8부작 시리즈 / 한… 관리자 2018/03/07
1052 (329회) 신년기획 벌거벗은 ‘임금’님 시리즈 / 경향신문 관리자 2018/03/07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