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제308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4월)

  • 고유번호 : 2478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06-09 09:45:46

2016년 5월 제308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는 같은 사안을 다룬 출품작들이 많아 어느 때보다 수상 경쟁이 치열했다. 심사위원들은 현장에서 땀을 흘린 기자들의 정성과 열정을 언급하며, 어느 때보다 오랜 시간, 심도 있는 분석과 논의를 한 끝에 7편의 수상작을 최종 선정했다.


취재보도 부문에서 수상한 시사저널의 ‘어버이연합 게이트’는 단독 보도로, 하루 단위로 뉴스를 공급하는 일간지나 방송에 비해 호흡이 긴 주간지의 힘과 장점을 잘 드러낸 작품이었다. 정확한 취재원으로부터 심층 취재한 내용을 지속적으로 보도했다. 그동안 관변단체의 불법, 탈법 행태를 밝혀내는 저력을 발휘했던 시사저널은 이번 보도에서도 충분한 예상됐지만 다른 언론들이 나서지 않는 이슈를 발굴해 주도하며, 어버이연합과 관련한 의혹을 세상에 드러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역시 취재보도 부분에서 수상한 JTBC의 ‘전경련, 어버이연합 게이트’는 시사저널의 어버이연합 게이트가 나온 이후 후속보도임에도 차명계좌 내역 등 정확한 ‘물증’을 확보하고 사안을 주도해나간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타사가 선행보도한 내용이더라도 확인하고 챙기면서 사안을 끈질기게 파고드는 기자정신을 보여줬다. 1보에서 관변단체 보도를 하고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사건과 관련된 국정원 배후설을 실증적인 팩트로 전달하는 한편, 2보에서 추선희 사무총장 단독 인터뷰 등 육성을 통해 증거를 제시한 좋은 보도의 전형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JTBC 기자들의 의지와 결연한 취재 태도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기획보도 부문에서 수상한 오마이뉴스의 ‘19대 정치자금 봉인해제’ 시리즈와 한겨레신문의 ‘의원 298명 후원금 지출 전수조사’는 국회의원의 후원금 사용을 감시하는 감시견으로서 언론의 역할을 다시금 일깨운 작품이다. 오마이뉴스 기사는 누구나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도록 한 참여 저널리즘의 전형이다. 정보공개를 통해 확보한 자료를 심층 분석하고, 관련 컴퓨터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디자인하는 등 정성이 깃든 보도였다. 한겨레신문 기사 역시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자체 분석했고, 방만하게 때로는 불법적으로까지 사용되는 후원금 실태를 고발해 독자들의 공감을 얻는 데 성공했다.


지역취재보도 부문에서 수상한 제주CBS의 ‘정부청사 턴 공시생, 지역선발시험도 조작’ 기사는 관련 기사는 제주도 출신인 공시생 개인의 그간 행적을 추적해 밝혀낸 작품이다. 제주 CBS 기사는 후행보도이지만 개인의 행태에 대한 집중 취재를 통해 사태의 전모를 밝혀냈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역취재보도 부문 수상작인 경남도민일보의 ‘비례대표 사전투표 새누리당 몰표사건 의혹 규명’은 4.13총선 개표 당시 제기됐던 의혹을 검증한 기사다. 기자는 현장에서 나왔던 의문을 다시 제기하고 인터뷰와 선관위 취재 등을 통해 사건의 전모를 추적했다. 선관위 직원의 의도에 따라 개표 결과가 바뀔 수 있다는 점을 포함해 현행 개표 및 검표 과정의 허점을 밝혀냈다. 사실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보도를 통해 개선책을 모색하는 계기를 마련토록 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별상을 수상한 프리랜서 김혜경 기자와 프랑스의 프리랜서 사진기자 피에르 엠마뉴엘 델레트헤씨의 ‘체르노빌 50년, 후쿠시마 5년 현장리포트’(한국일보 보도)는 6개월 전부터 준비하며 자료조사와 현장취재를 통해 보도한 작품이다. 과거에도 이런 비슷한 작품들이 있었고, BBC를 비롯한 외신들이 보도하고 있는 체르노빌 등 원전 보도에 비해서는 다소 아쉬움이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그러나 원전에 대한 경각심을 부각시키고 방대한 자료조사 및 80여건의 인터뷰를 통한 생동감 넘치는 현장보도를 곁들였다는 점이 호평을 받았다. 한국은 원전이 도시에서 가까운 곳에 설치돼 있는데도 원전 위험에 너무 둔감하다는 점에서 우리 언론들이 원전의 위험성을 알리는 기사를 자주 보도해 경각심을 심어줘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달엔 가습기살균제 관련 기사가 다수 출품됐다. 그러나 이 사안을 놓고 검찰 조사 이전에 이미 추적 보도한 매체들이 있었고 전체 언론의 취재 경쟁 속에 사안이 밝혀져 어느 한 언론사의 공으로 평가하기 어렵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도리어 한국 언론 전체가 부끄러움을 갖고, 시민이 고통받는 민생 현장을 찾는 환골탈태의 계기가 되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기자상 심사위원회)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87 제323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7월) 관리자 2017/09/05
186 제322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6월) 관리자 2017/08/07
185 제321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5월) 관리자 2017/07/06
184 제320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4월) 관리자 2017/06/15
183 제319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3월) 관리자 2017/04/26
182 제318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2월) 관리자 2017/03/30
181 제317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7년 1월) 관리자 2017/03/09
180 제316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12월) 관리자 2017/01/25
179 제315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11월) 관리자 2016/12/21
178 제314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10월) 관리자 2016/11/30
177 제313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9월) 관리자 2016/11/08
176 제312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8월) 관리자 2016/10/18
175 제311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7월) 관리자 2016/09/05
174 제310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6월) 관리자 2016/08/09
173 제309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5월) 관리자 2016/07/12
* 제308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4월) 관리자 2016/06/09
171 제307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3월) 관리자 2016/05/12
170 제306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2월) 관리자 2016/04/05
169 제305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6년 1월) 관리자 2016/03/02
168 제304회 이달의 기자상 심사평(2015년12월) 관리자 2016/02/15
리스트
1 2 3 4 5 6 7 8 9 10



검색하실 분류를 선택하시고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