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남측언론본부 성명> 조.중.동.문 남북 회담 보도, 냉전적 사고 편향

  • 고유번호 : 8833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7-03-05 14:32:33
<성명> 조.중.동.문 남북 회담 보도, 냉전적 사고 편향


봄이다. 지난 주말, 평양의 남북 장관급 회담 결과도 훈풍을 타고 타전됐다. 뉴욕에서는 북미관계정상화 가능성까지 열어둔 회담이 개막됐다. 이렇듯, 북한 핵실험 전후로 얼어붙었던 한반도 분위기가 긴장속에서도 조금씩 온기를 되찾고 있다.

그러나 수구, 보수 언론들은 이번 공동보도문에 포함돼 있지 않은 쌀, 비료 지원 재개에 관해 남북 이면합의 의혹을 제기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조선일보 3면의 <대북 쌀, 비료 지원량 오락가락... ‘이면합의’ 의혹>, 동아일보 1면의 <(...) 장관급 회담 이면합의 의혹>, 중앙일보 1면의 <쌀, 비료 대북 지원 이면합의 논란> 등의 기사가 그것이다.

모처럼 나온 회담의 결실에 제값을 쳐주고, 북쪽 사람들의 먹고 사는 문제가 지극히 어려운 형편임을 헤아리는 언론다운 양식을 가졌다면, 이면합의니 의혹이니 하는 부정적인 언사들이 아니라 ‘쌀, 비료지원도 합의했다?’는 식의 제목이 뽑혀 나왔어야 한다.

문화일보의 사설, <‘민족’ 내세워 대북 퍼주기에 급급한 평양회담>도 마찬가지이다.

“(공동보도문의) 6개항 거의 전반에 걸쳐 ‘민족’을 접두사로 동원한 사실”을 들어 “‘민족’의 이름을 내세우는 북한과 맞장구”쳤다고 꾸짖는다. 남북이 오랜만에 만나 민족을 확인하는게 그렇게 불만스럽고 불쾌한 일인가. 대한민국 헌법 전문은 “...정의, 인도와 동포애로써 민족의 단결을 공고히 하고...”라고 명시돼 있지 않은가.

조선일보는 <종착역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봇물 터지듯 이뤄지는 한반도 주변국 접촉에 따른 각종 프로그램의 종착역엔 남북정상회담이 있지 않으냐는 것”이라며 마치 남측이 정상회담을 성사시킬 목적으로 마구 퍼주고 있다는 식으로 몰고 갔다.

이와 대조적으로 경향신문은 쌀과 비료 지원 현안을 보는 데에 인도주의 관점과 남북관계 관점을 유지하면서 ‘쌀 제공을 4월 14일 이후로 미룬 것은 남북관계가 북핵 변수에 따라 좌우될 소지를 남겨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2007년 3월 5일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