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노무현 정부는 ‘언론자유’를 침해하지 말아야 한다.

  • 고유번호 : 1064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7-09-05 08:59:01
노무현 정부는 ‘언론자유’를 침해하지 말아야 한다.
-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백지화 하라.

한동안 언론관련 발언을 자제하던 노무현대통령이 잇따라 언론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다.노대통령은 8월 31일 PD연합회 2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복잡한 인과관계라든지 이런 것들을 기자들은 쓸 수가 없다.” “기자들이 오라면 안가지만 PD들이 오라면 간다.”며 기자들에 대한 불신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대통령의 발언은 언론과 기자들에 대한 불신의 일단을 가감 없이 나타낸 것이다. 현재 노무현 정부는 권력의 힘으로 언론을 개조하려고 한다. 참여정부가 주장하는 이른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은 결국 권력의 힘으로 언론의 취재관행을 바꾸려 하는 것이 그 증거다. 참여정부는 ‘취재관행 개선’이라는 명분을 주장하지만, 일선 기자들이나 일부 공무원들은 취재 차단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정부 각 부처 기자단과 경찰기자단이 정부의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에 반발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브리핑룸 통폐합이 결과적으로 언론의 취재 자유를 제약하고 그 결과로 헌법에 보장된 국민들의 알권리가 침해 받을 수밖에 없다. 물론 언론의 잘못이 전혀 없다고 할 수 없다. 하지만 정부가 권력의 힘으로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면 기자들은 이를 보고만 있을 수 없다. 열 번 양보해 정부가 선의에서 이른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추진했다고 하더라도 이미 선의의 도를 넘어서 있다. 언론을 통제하려는 수단 그 이상으로 보기 어렵게 됐다. 대통령은 대화하자고 하면서 기자들의 가슴에 ‘대못질’을 서슴지 않고 있다. 기자들은 자존심과 명분으로 먹고 사는 전문직업인이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 하려면 상대를 존중해야 한다. 그리고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한국기자협회는 노무현 대통령에 강력히 요구한다. - 정부가 추진 중인 이른바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전면백지화 하라 - 노대통령은 언론에 대한 폄하를 중지하고 공개 사과하라. - 한국기자협회는 정부가 ‘취재지원 선진화 방안’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싸워 나갈 것이다.

2007년 9월 4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