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정부는 취재 환경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라

  • 고유번호 : 10460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7-08-09 09:46:28
정부는 취재 환경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라


정부는 최근 총리 훈령으로 <취재지원에 관한 기준안>을 마련하고 8월중으로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엠바고(보도유예) 지침을 정하고 이를 어긴 언론사를 제재하겠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기자협회는 취재환경 개선과 국민의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몇 가지 문제점을 제기하면서 아래와 같은 요구사항을 제시한다.

먼저, 엠바고를 정부가 설정한다는 발상 자체에 문제가 있다. 엠바고 설정은 취재원과 취재기자 양자의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 따라서, 엠바고를 결정하는 주체는 정부 일방이 될 수 없다.

둘째, 엠바고를 어긴 언론사에 대해 정부가 제재를 한다는 것도 무리한 발상이다. 일단 엠바고나 비보도가 설정되면 그것은 언론사 간의 신사협정으로 된다. 따라서 이를 어긴 언론사, 기자에 대해서는 기자들이 제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본다.

셋째, 6개월 단위로 통계를 내, 평균 주1회 이상 정부 브리핑에 참여하지 않은 기자에 대해 부처 출입증을 반납하도록 한 조치도 언론 통제 조치로 볼 수밖에 없다. 최근 공무원들은 일선 기자의 취재에 제대로 응하지 않을 뿐 아니라, 온라인상에서 얻을 수 있는 정도의 브리핑을 한다는 지적이 많다. 따라서, 출입증 반납조치를 강구하기 전에 브리핑 내실화를 기하는 것이 우선이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언론계 내부에서도 스스로 취재환경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한다.

언론계는 이른바 기자실․기자단의 폐쇄적 운영에 침묵하고 있다. 일부 기자실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폐쇄적인 기자실 운영을 통한 관언 유착의 폐해가 계속되고 있다. 폐쇄적으로 기자실을 운영하거나 몇 몇 기자가 내부조직(Inner Circle)을 만들어 특정 언론사의 취재접근을 원천적으로 막거나 배제해서도 안 된다.

2007년 8월 8일(수)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