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성명> 정권과 KBS는 국민과의 대결을 멈춰라(100707)

  • 고유번호 : 1517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0-07-07 12:53:00
정권과 KBS는 국민과의 대결을 멈춰라


지난 1일 시작된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의 파업이 한창이다. KBS는 모처럼 좋은 기회를 맞았다. KBS본부의 파업은 이명박 정권에도, 김인규 사장에게도, KBS 모든 구성원에게도, 그리고 국민 모두에게도 합리와 상식이 통하는 방송을 새로 만들고 가질 수 있는 계기다. 지금 KBS에 쏟아지고 있는 ‘관영 방송’, ‘권력의 주구’라는 치욕적인 비판은 어느 누구에게도 달갑지 않은 일이다. 이를 훌훌 떨쳐낼 수 있는 상황을 스스로 만들어냈으니 이만한 호기가 어디 있겠는가.

한국기자협회(회장 우장균)는 작금 뜨겁게 펼쳐지고 있는 KBS본부의 파업이 반동과 퇴행이 횡행하는 우리 사회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 KBS 앞에 붙곤하는 ‘국민의 방송’이라는 말이 그저 하나의 수사(修辭)가 아니라 공영 방송의 주체와 목적 대상을 정확히 명기한 말이어야만 하기에 파업에 대한 기대가 더욱 큰 것이다. 세상의 모든 권력에 대한 비판과 감시를 본령으로 하는 언론이 권력 찬양과 옹호에 급급한데 대한 자괴감과 열패감이 컸던 KBS 구성원들이 파업의 행동을 선택한 것은 필연에 가까운 일이다.

결코 거꾸로 흐르지 않는 역사의 물길과 준엄한 국민의 목소리를 두려워하는 것은 비단 기자, PD 등 KBS 사원들뿐만 아닐 것이다.

이명박 정권과 김인규 사장 역시 역사의 합법칙적인 발전을 거스르고자함이 아닐 것이다. 또한 자유, 평등, 민주 등 시민사회의 순리를 파괴하고자하는 것이 아닐 것이다. 오히려 이번 KBS파업이 자신들에게 성찰의 기회를 주고 일방통행식 노선을 바꿀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들려오는 소식은 암울하다.

이명박 정권과 김인규 사장은 사원들과 진심어린 대화와 소통의 노력을 갖기보다는 ‘불법’ 딱지 붙이기에만 골몰하고 있다. 이미 지난 2일 민변에서 “KBS본부의 파업은 주체․목적․절차․수단․방법 모두 정당하며, 사측의 문제제기는 타당성이 없다”는 의견을 밝혔음에도 일방적으로 ‘불법 파업’ 방송 자막을 내보내는 등 또 다른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

또한 애꿎은 청경들을 동원해 폭력과 폭언으로 파업 참가자들의 폭력을 유도하려는 얕은 잔꾀만 부리고 있다. 아울러 징계와 민․형사상 책임 등을 운운하며 노골적 협박을 일삼고 있다.

KBS 사원들과 대결하는 것은 결국 국민들과 대결하는 것임을 정권은 아직도 모르고 있다. 또한 KBS본부를 탄압하는 것은 상식과 이성, 정의와 민주의 가치를 탄압하는 것임을 여전히 모르고 있는 것이다. KBS 사원들의 파업을 불법이라고 하고 싶다면, 차라리 국민의 존재와 시민사회의 상식이 불법이라고 말하라.

KBS는 어느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국민의 방송이다.

국민과 소통하거나 동의하는 절차를 갖지 않은 채 수신료 인상을 꾀해서도 안된다. 정권의 방송통제정책의 앞잡이 노릇을 하며, 종편사업자의 밥그릇을 채워주는 수신료 인상은 더더욱 어불성설이다. 권력의 입맛에 맞는 뉴스만 보도하고 국민들의 절절한 요구는 애써 외면하며 보도를 통제하는 독재시대의 행태도 이제는 멈춰야 한다.

이렇듯 파업은 국민들의 분명한 요구를 확인시켜주고 있다. ‘국민의 방송’ KBS와 시민사회의 건강한 발전을 꿈꿔볼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다.

2010.7.7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