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제주도 기자협회 성명> MB정부는 제주를 아직도 변방으로 보나(010528)

  • 고유번호 : 14990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0-05-28 15:46:25
MB정부는 제주를 아직도 변방으로 보나
-<성명>제주 언론인들의 한․일․중 정상회담 취재를 보장하라-

29일부터 이틀동안 한국 이명박 대통령과 일본 하토야먀 유키오 일본총리, 중국 원자바오 총리가 제주를 찾아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는 범도민지원위원회를 발족시키고 정상의 거리를 조성하는 등 도민이 함께 참여하는 환영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는 천안함 사태 이후 동북아 역학관계를 주도하는 3개국 정상이 회담을 갖는 만큼 세계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고 국내외 언론의 관심도 제주로 모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3개국 새로운 밀레니엄 세대들이 직접 쓴 편지를 타임캡슐에 담아 매설하고 한․일․중 공동사무국 설치, 청소년 과학자 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하지만 특별자치도로서 국제자유도시를 지향하고 있는 제주지역 언론들의 정상회담 취재는 아주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청와대 등록기자를 두고 있는 일부 신문사를 제외한 제주지역 방송이나 신문들은 정상회담에 대한 취재가 철저하게 봉쇄돼 있다. ‘세계 정상들의 섬’이라는 제주국제자유도시 신문과 방송이 정부가 제공하는 영상과 보도자료를 바탕으로 뉴스와 신문을 만들어야 할 상황이다.
제주도기자협회는 청와대 춘추관와 제주자치도 공보관실을 통해 제주지역 언론사의 취재 보장을 요구했지만 제주지역과 관련이 없는 국가행사로 지역 풀 취재단조차 배정하지 않고 있다.

이에 제주도기자협회 회원들은 정상회담 일지라도 제주지역에서 열리는 만큼 제주지역 언론인들의 취재권과 도민들의 알권리 보장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외교 행사를 이용해 제주지역 여론을 호도하려는 행태를 그대로 묵과할 수 없음을 밝혀둔다.
제주도는 이명박 정부가 생각하는 것처럼 변방이 아니라 태평양을 향해 나가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볼 때 대한민국의 중심이다. 이명박 정부가 서울 중심의 사고를 버리지 않고 계속 지역을 무시할 때 대한민국의 발전을 담보할 수 없을 것이다.
이명박 정부의 달라진 사고, 지역과 소통하는 사고를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끝>

2010년 5월28일 제주도기자협회 회원 일동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