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청와대·검찰은 각성하라(091106)

  • 고유번호 : 14472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0-01-19 11:18:40
청와대·검찰은 각성하라
- 청와대는 공보담당관제 추진을 전면 백지화해야 -
- 검찰은 시대착오적인 기자촌지 사과해야 -


한국기자협회(회장 김경호)는 언론통제 우려가 심각히 제기되고 있는 공보담당관제를 청와대가 강행하려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하며 백지화를 요구한다.

기자협회는 ‘청와대 공보담당관제 실시에 대한 우리의 입장’으로 성명을 발표한 청와대 출입기자단의 결의를 적극 지지한다.

공보담당관제와 관련해 청와대는 국정현안에 대해 책임감있고 완결성있는 취재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명분을 앞세우고 있지만 이는 출입기자들의 취재원 접근을 원천봉쇄하려는 의도에 불과하다.

불과 2년전 취재지원 선진화라는 명목아래 청와대가 기자들의 취재원 접근을 원천봉쇄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유린하고 기자들을 기자실에서 내쫓았던 뼈아픈 기억을 기자들은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한국현대사에서 보았듯이 정치권력은 그럴듯한 명목을 앞세워 취재의 자유를 가로막고 언론을 재단해왔던 역사적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정치권력은 유무형의 수단으로 교묘한 명분을 앞세워 언론을 통제하려는 태생적 유혹을 갖고 있다는 사실도 역사는 교훈으로 말해주고 있다.

청와대는 출입기자들의 입장을 겸허히 수용하고 비서관실 공보담당관제 추진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요구한다.

아울러 김준규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사석에서 검찰 출입기자들과 만나 촌지수수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이벤트행사를 한 것은 자정노력을 기울여온 기자들의 명예와 신뢰를 추락시키는 행위로서 깊은 유감을 표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

아울러 단순 이벤트행사로 알고 참여했던 기자들도 금품을 모두 회수 반납하거나, 적법한 절차를 거쳐 사회복지시설에 기탁했지만 이로써 언론인으로서 도덕적, 윤리적 책임을 결코 면하기 어렵다.

기자협회는 앞으로 검찰 출입기자들이 불미스런 일에 대해 뼈를 깎는 자성을 요구하며 이를 계기로 한국기자협회 강령 및 소속 회원사의 윤리행동강령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



2009년 11월 06일
한 국 기 자 협 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