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이명박 정권은 집요한 언론인 탄압을 중단하라!(111024)

  • 고유번호 : 1763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1-10-24 11:52:39
【성 명 서】


이명박 정권은 집요한 언론인 탄압을 중단하라!


그저 이명박 정권에 묻고 싶을 따름이다. 드디어 한국사회 모든 기자들에게 전쟁을 선포한 것인가.
‘광우병 쇠고기’ 보도 관련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무죄판결을 받은 MBC PD수첩 PD들에게 MBC 사측이 징계 운운할 때도, KBS의 도청 의혹 사건에 대해 KBS 사측은 모르쇠하며 기자들에게만 모욕의 칼을 덧씌울 때도 이명박 정권은 직접 나서지 않았다. 그들의 충직한 하수인들만이 온갖 망나니 칼춤을 추며 등장했을 뿐이었다. 그렇게 PD들을 때려잡고, 기자들을 도청의혹의 구렁에 빠뜨리더니, 이제 현직 한국기자협회장까지 형사처벌하겠다고 눈을 부라린다. 기자협회장이라는 자리는 한국사회 모든 기자들의 대표이며 상징과도 같다. 모든 기자들에게 던진 전쟁 선포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

최근 YTN 한 간부가 우장균 한국기자협회장을 경찰에 고소했다. 그리고 25일 우 회장은 남대문경찰서에 출두한다. 혐의는? 명예훼손이다.
지난 7월 12일 배석규 YTN 사장 등 YTN 관계자 3명은 광고대행사 미디어컴 사장과 함께 폭우로 휴장한 중부 컨트리클럽에 계속해서 개장을 요구, 결국 이들 일행만 단독 라운딩을 해 ‘황제골프’를 쳤다. 이 내용은 ‘미디어 오늘’ 등에서 ‘YTN 사장, 물난리 때 황제골프접대 받아’라는 제목의 기사로 보도된 바 있다. YTN 해직기자이기도 한 우 회장은 ‘황제골프’의 부적절성을 회사 노조게시판에 올렸고 이를 문제 삼은 것이다.
상식을 가진 이라면 이번 기자협회장 고소 사건에서 배 사장 또는 직접 고소 당사자가 된 그 YTN 간부를 주목하지 않는다. 그 역시 누군가에 의해 앞세워진 꼭두각시일 뿐이라는 명백한 사실을, 이명박 정권의 숱한 언론 탄압 사례 속에서 충분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이명박 정권 초기인 2008년 10월 YTN 우장균, 노종면 기자 등 6명은 강제 해고됐다. 이명박 대통령 특보 출신이 언론사 사장으로 오는 것을 반대한 것이 해고 사유였다. YTN 사측은 생활인으로 사형선고와 다름없는 해고를 한 것도 모자라 다시 공권력에 형사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이명박 정권과 그 수하들이 자행하는 언론인 탄압은 가히 집요하고 끔찍할 따름이다. 배석규 YTN 사장은 우장균 기자가 2년 전 한국기자협회장에 출마했을 때 해직 기자는 기자가 아니어서 피선거권이 없다고 기자협회에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국제기자연맹(IFJ)은 지난해 9월 성명서에서 "2008년 이명박 정부 이후 언론인 8명이 해고당했고 160명 이상의 기자가 정직 감봉 경고 등 징계를 받았다"며 "이명박 정부는 한국의 언론자유를 회복하고, 해고된 언론인을 복직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명박 정권은 KBS, MBC, YTN 등 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휘두른 망나니의 피묻은 헌 칼을 아직도 거두지 않은 채 후안무치한 짓을 반복하고 있다.

그리고 그 더러운 칼 끝은 한국기자협회장까지 겨누고 있다. 이쯤 되면 완벽한 기자들과의 전쟁 선포다. 기자들과, 국민들을 적으로 돌린 이명박 정권이 임기를 마치고 가야할 곳은 뻔하다. 이명박 대통령은 스스로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했고, 그 말을 들은 누군가는 ‘도둑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표현했다. 한국기자협회는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의 말로를 국민들과 함께 민주와 정의의 이름으로 똑똑히 지켜볼 것이다.
하기에 보내는 마지막 경고다. 이명박 정부는 꼭두각시를 내세워 기자들과 벌이는 전쟁을 즉각 중단하라.



2011년 10월 24일
한 국 기 자 협 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