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장재구 한국일보 회장의 반 언론적 ‘6·15 폭거’에 분노한다(2013.06.16)

  • 고유번호 : 20466
  • 작성자 : 한국기자협회
  • 작성일 : 2013-06-17 14:03:48
-대한민국 언론 초유의 편집국 폐쇄 당장 철회하라

한국기자협회는 장재구 한국일보 회장이 저지른 ‘6·15 폭거’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장재구 회장은 최고 신문이었던 한국일보의 경영을 파탄시킨 무능에 그치지 않고 급기야 용역까지 동원해 저널리즘의 ‘성소’인 편집국을 폐쇄하는 대한민국 언론 사상 초유의 반 언론적인 폭거를 일으켰다. 게다가 ‘근로제공확약서’ 서명을 강요하며 경영파탄 책임을 정당하게 요구하고 있는 기자들을 협박하고 있다.

장재구 회장이 한국일보에 머무르는 시간과 한국일보의 생명은 반비례한다는 게 명확해졌다. 신문은 어떻게 되든 자신은 살고보자는 장 회장은 명예를 보전하며 물러날 마지막 기회까지 걷어차고 있다. 검찰은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200억원 배임혐의로 고발된 장 회장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장 회장은 스스로 한발 한발 내딛을 때마다 제 무덤을 더욱 깊게 파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이제 이성을 되찾기를 바란다.

장 회장은 사상 초유의 편집국 봉쇄를 당장 철회하고 한국일보의 정상적인 제작을 보장해야 한다. 또 언론자유를 유린한 ‘6·15 폭거’에 대해 언론계와 독자들에게 공식 사과하라. 만약 계속해서 한국일보 기자들을 탄압하는 만용을 부린다면 역사적 단죄를 피할 길이 없을 것이다.

장재구 회장을 따르고 있는 일부 간부 기자들에게도 자성을 촉구한다. 무능한 사주에 대한 인내가 한계점에 달해 떨쳐 일어선 후배들을 외면하지 말라. 이미 MBC, YTN의 사례가 가르쳐주고 있다. 회사도 망치고 후배도 죽이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

2013년 6월16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