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검찰은 청와대 비서실부터 압수수색하라(2014.12.5)

  • 고유번호 : 23148
  • 작성자 : 한국기자협회
  • 작성일 : 2014-12-05 15:37:44
-세계일보 압수수색 시도를 강력 규탄한다

검찰의 세계일보에 대한 압수수색 시도는 언론자유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다.

세계일보는 권력이 감추려는 진실을 찾으려고 ‘정윤회 문건 동향’을 보도했다. 세계일보의 첫 보도로 촉발된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은 여타 언론의 후속 보도로 실체적 진실에 접근하고 있다.

그런데도 검찰이 물리력을 동원해 세계일보를 압수수색하려는 것은 ‘문건 유출’에 초점을 맞춰 수사하라는 청와대의 가이드라인을 철저하게 따르는 것에 불과하며,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정치적 의도가 깔린 보여주기식 꼼수일 뿐이다.

검찰이 밝혀야할 것은 정윤회씨가 이른바 ‘비서관 3인방’, ‘십상시(十常侍)’ 등으로 지칭돼온 박근혜 대통령의 청와대 보좌진을 주기적으로 만나 국정에 개입했는지 여부이다. 정씨와 비서관 3인방을 조사하면 문건의 진실은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다.

검찰은 정씨와 비서관 3인방을 즉각 소환조사하고, 필요하다면 청와대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해야 한다.

권력의 음습한 내부 암투와 보이지 않는 손의 인사개입 등을 파헤치는 것은 언론의 고유 권한이다. 특히 취재원 보호는 언론의 기본 책무다. 검찰은 세계일보에 대한 압수수색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세계일보에 대한 압수수색이 강행될 경우 검찰은 ‘권력의 시녀’라는 추악한 실상을 만천하에 드러낼 뿐이다.

2014년 12월5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