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성명서(문화관광부 기자실 운영방안 관련)

  • 고유번호 : 1014
  • 작성자 : 사무국
  • 작성일 : -0001-11-30 00:00:00
성 명 서

문화관광부가 최근 발표한 '홍보 업무 운영방안'의 일부 내용이 '국민의 알권리'와 '언론자유'를 침해하고, 정부와 언론간에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

이번 조치 중 '브리핑 룸 전환'은 기자실 개방과 기회균등 차원에서 긍정적이고 바람직한 조치라고 평가한다. 그러나 사무실 방문 취재 제한, 공무원의 취재 내용 통보제 등은 사실상 취재 활동을 제한, 혹은 거부하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라고 우리는 생각한다.

민원인 뿐만 아니라 국민들이 자유로이 관공서를 출입하는 상황에서 '국민의 알권리를 대변하고 있는 기자들의 사무실 출입 제한 조치는 설득력이 없다. 더욱이 취재 내용의 사전 통보는 결국 정부 입맛에 맞는 내용만 알리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직시하기 바란다.
문화관광부의 새로운 언론 정책 아래서 과연 언론 본연의 감시와 비판기능이 제대로 수행될 수 있을 지 회의를 갖지 않을 수 없다.

언론 주부부처인 문화관광부가 타 정부 부처의 선례가 될 수 있는 기자실 운영과 취재 시스템을 새로 짜면서 기자들의 광범위한 의견을 수렴해 결정했는지 의문이다.

정부 부처는 모든 정보를 가감없이 알리고 현장의 소리에 귀 기울이기 바란다.

우리 언론은 '참여정부'의 개혁정책에 기대를 걸고 있다. 우리는 정부가 언론개혁과 관련된 정책을 수립할 때 현장 기자들의 목소리를 폭넓게 듣고 결정하기 바란다. 훨씬 중요하고 제대로 된 목소리가 바로 현장에 있음을 잊지 않기 바란다.


2003. 3. 19.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