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남북관계 보도제작 준칙을 준거틀로 삼자

  • 고유번호 : 1083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6-04-04 08:23:46
남북관계 보도제작 준칙을 준거틀로 삼자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금강산에서 진행된 제13차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 보도를 둘러싸고 남북 사이에 심각한 마찰이 빚어졌다. 급기야 남측 취재단이 취재 보도자유 보장을 요구하며 전원 철수하는 초유의 사태로까지 치달았다.

마찰이 빚어지게 된 직접적 원인은 ‘납북’, ‘나포’라는 보도상 용어였다. 이것으로 시작된 갈등이 점차 격화되면서 취재단 철수라는 극한 처방으로 이어진 것이다. 우리가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갈등의 원인을 해소할 방책을 찾을 대신 서로가 자극의 강도를 높이기만 했다는 점이다.

한국기자협회가 전국언론노조, 한국PD연합회와 함께 광복 50주년인 1995년에 제정한 남북관계 보도제작 준칙은 이번 사태에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평화통일과 남북 화해 협력을 위한 제작보도 준칙’은 남북관계 보도 제작의 준거틀로서 기능하도록 현업 3단체가 합의 제정했다.

1. 보도제작 준칙은 냉전시대에 형성된 선입견과 편견에서 벗어나 객관적으로 보도 제작함으로써 남북 사이의 공감대를 넓혀 나간다고 밝히고 있다.
‘납북이다, 아니다’로 정반대의 주장이 대립돼 있을 때 객관적 사실을 찾아내는 것이 급선무일 것이다. 먼저 납북인지 아닌지를 사실로써 입증해야 하며 그것이 불가능할 경우 남북 사이의 공감대를 넓혀 나가는 노력에 언론이 앞장서야 한다.

1. 보도제작 준칙은 남북 사이에 갈등이 발생했을 때 평화적으로 해결하도록 언론이 노력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이번 금강산 행사의 본질은 이산가족 상봉이다. 수십년 간 헤어졌던 혈육들이 상봉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는 데 우리도 동참해야 한다.

우리는 북측에도 유감을 표시한다. 남북 공동의 보도제작 준칙 제정을 지난 2001년부터 요구해 왔으나 북측으로부터는 아직까지 응답이 없다. 남북이 공감하는 준거틀이 있어야 이번과 유사한 사태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
남북 언론 분과위 간 협의를 거쳐 공동의 준칙을 제정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당연히 양측 당국도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다.

2006년 3월 27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