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일본정부는 이성을 찾아라!!!

  • 고유번호 : 1082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6-03-31 15:02:50
<일본정부는 이성을 찾아라!!!>

오늘, 한국기자협회는 매우 착잡하다. 이웃나라 일본에서 잊을 만 하면 한번씩 ‘독도 망언’이 들려올 때마다 소수의 우익인사나 단체들의 목소리일 뿐이라고 이해하려고 노력한 우리들의 참을성이 일순간에 수포로 돌아갔기 때문이다.

3월 29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발표한 2007년도 일본 고등학교 지리역사 및 공민교과서 검정 신청본 55개 중 20개 교과서가 문부과학성이 제시한 검정의견에 따라서 독도가 일본의 영토라는 왜곡된 기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이고 한국이 불법 점령한 것'이라는 내용을 중학교 교과서에 실은 데 이어 고교 교과서까지 싣도록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그동안 일본 언론인들도 참여한 바 있는 ‘동아시아 기자포럼’을 개최하는 등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공존과 선린우호를 위해 많은 시간과 정성을 기울여왔던 한국기자협회는 일본 정부가 이번 사태의 주역이란 점에서 경악을 금할 수 없으며, 이는 한국에 대한 명백한 주권침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

과거 제국주의 일본이 우리에게서 강제로 빼앗은 적이 있는 독도를 민주정부라는 오늘날의 일본 정부가 계속해서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침략전쟁을 미화시켜 일본의 모든 청소년들에게 왜곡된 역사를 가르치겠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 이는 일본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참배와 함께 역사를 은폐․왜곡하려는 것과 일맥 상통한다.

고이즈미 내각이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각 국과 진정한 선린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동북아 평화공존에 기여하려면 즉시 이번 조치를 철회해야한다.

우리는 또한 건전한 양식을 지닌 일본 시민단체와 언론이 이 같은 일본 정부의 그릇된 의도를 스스로 막아주기를 간곡히 호소한다. 아직도 한국을 비롯한 동남아 각 국에 잔혹한 일제 식민 통치의 유산이 가시지 않고 있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일본대사관 집회가 700회를 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는 일본이 세계 제2경제 대국이요 선진국답게 처신해주기를 다시 한번 촉구한다.

2006년 3월 30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