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남측언론본부 성명> 근거 없는 기사는 안 싣는 것이 정도다

  • 고유번호 : 859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7-02-07 17:33:41
성명서 - 근거 없는 기사는 안 싣는 것이 정도다

6자 회담 개막이 다가오면서 북한 관련 기사들이 지속적으로 보도된다. 전 세계적으로 북한 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북한 관련 기사가 언론의 주관심사가 된 탓인가 보다. 조선, 동아일보는 7일치 신문에서 “함경북도 정치범 수용소서 작년 말 120명 집단 탈출”, “북, 잠수함 미사일 개발 중” 등 두 개의 기사를 스트레이트, 사설 등으로 실었다.

조선일보는 정치범 수용소로 알려진 함경북도 화성군 소재 ‘16호 관리소’에서 120명의 수감자들이 집단 탈출해 북한 당국이 검거에 나섰다는 기사를 보도했다. 북한 전문 사이트인 데일리NK(www.dailynk.com)의 기사를 인용했다. 이 기사는 취재원을 ‘함북 청진에 산다는 내부소식통’이라고 밝혔다. ‘함북 청진의 내부 소식통’이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기사 작성자만이 알 수 있을 것 같다. 그런데 이 기사는 마지막 문장에서 앞의 전체 내용을 뒤집는 내용을 실었다. 즉 우리 정부의 다른 소식통을 인용해 “수용소를 집단 탈출한다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며, 노동단련대와 같이 경미한 범죄자를 수용하는 곳에서 집단 탈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근거가 애매한 내용의 기사다.

동아일보는 “본보가 입수한 북한 고위층 정보에 따르면 김정일 위원장은 이날 청진시 나남탄광기계연합기업소와 어랑군 어랑천발전소를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함북 위험지역을 극비 시찰한 것을 포착 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이번 시찰은 최근 회령 시에서 국경경비대원들이 집단 탈북한 뒤 함북 일대의 경비가 강화된 가운데 이루어진 것이어서 특히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북한 고위층 정보’가 어디인지도 동아일보만 알 일이다.

조선과 동아일보는 “북, 잠수함 미사일 개발중” 미 의회조사국 보고서를 나란히 보도했다. 북한이 잠수함이나 선박에서 발사하는 사거리 2500km 이상의 중거리 미사일을 개발 또는 배치 중이라는 것이다. 미 의회조사국(CRS)의 최근 보고서가 출처인 이 기사는 이 미사일이 “러시아 미사일 전문가들의 도움으로 성능을 개선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의회조사국(CRS)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미국 쪽이 추정한 것을 그대로 보도한 것이다. 기사는 CRS는 미 행정부 관리들이 “북한이 미국을 사거리로 할 만한 능력의 잠수함은 아직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싣고 다닐 잠수함도 없는데 미사일을 개발했다는 추정의 기사다. 동아일보는 이 기사를 바탕으로 사설을 실었다. 추정 기사를 기정사실화하는 발 빠른 움직임이다.

이상에서 본 북한기사들은 추측성 보도라는 공통의 문제를 안고 있다. 북한을 상대로 직접 취재하거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이 거의 불가능하다 해도 가급적 진위 여부를 최대한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고 그런 노력이 기사에서 보여져야 한다. 그러나 이들 북한 관련 기사에는 그런 점이 눈에 띄지 않는다.

북한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으로, 결정적인 부분은 출처 불명의 소식통이 동원되었다. 나쁘게 말해 ‘작문’이라는 비판을 면할 길 없다. 확실한 근거를 바탕으로 한 사실 보도의 형식을 갖추지 못할 경우 그 보도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추측성 보도는 언론의 공신력과 신뢰도 등을 고려해 삼가야 할 것이다.

2007년 2월 7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언론본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