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유신 부역 언론인들 실명 공개 사죄하라

  • 고유번호 : 854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07-02-02 16:28:38
유신 부역 언론인들 실명 공개 사죄하라

유신정권 때 긴급조치 위반 사건 담당 판사 명단이 공개됐다. 이는 이미 공개된 명단을 다시 한번 정리한 데 불과하다.

그런데도 이를 놓고 언론계 내부에서 “악법도 법인 이상 판사는 실정법에 의거해 판결을 내릴 수밖에 없으며, 당시의 실정법에 따라 재판할 수밖에 없었던 판사들의 이름을 30년이 흐른 지금의 잣대로 망신을 주려는 것”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수구언론사, 수구언론인이라는 것을 창피한 줄도 모른 채 스스로 만천하에 공개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긴급조치 판결 판사 뿐 아니라 담당 검사도 명단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유신정권에 부역한 언론인들의 명단을 공개하고 사과를 받아내는 것이 중요한 핵심사항이라고 본다.

동료, 선후배들이 유신에 저항해 붓을 꺾거나, 강제로 길거리로 내몰리고 있을 때 어떤 언론인들은 당시 긴급조치의 부당성에 대해 침묵하거나, 그것도 모자라 유신을 미화하는 데 앞장섰다는 사실은 두고두고 우리를 부끄럽게 만든다.

유신을 미화하고, 독재정권의 로봇처럼 움직였던 이른바 ‘유신 부역 언론인’은 이름이 구체적으로 드러나 있지 않다. 당시에는 ‘기사실명제’가 실시되지 않아 쉽게 익명의 그늘 아래 숨을 수 있었다.

하지만 세상이 두 쪽 나도 확실한 것은 ‘유신 부역 언론인들’이 분명 존재한다는 것이며, 유신에 부역한 사실은 남은 속일 수 있을지라도 결코 자기 자신은 속일 수 없다는 점이다.

유신 부역 언론인과 그들이 속해 있었던 언론사는 지금이라도 과거 곡필로 인해 죽거나, 고문당하거나, 영문도 모른 채 영어의 몸이 돼야했던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

한국기자협회는 정권에 기생하고, 시대에 빌붙어 사는 이러한 부역 언론인들이 또 다시 나타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우리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외치고 있는 것도 ‘국보법 부역 언론인’이라는 오명을 더 이상 뒤집어쓰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라는 점을 차제에 강조하고자 한다.

2007년 2월 2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