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청와대, 국민일보 광고탄압 전말 밝혀라(2015.6.23)

  • 고유번호 : 23785
  • 작성자 : 한국기자협회
  • 작성일 : 2015-06-23 17:13:55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지난 16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인 기사를 문제삼아 국민일보 편집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그게 기사가 되느냐’고 따졌다. ‘기사가 되고 안되고는 우리가 판단한다’는 국민일보 편집국장의 말처럼 뉴스 가치 판단은 언론사 고유의 권한으로 청와대가 ‘감놔라 배놔라’ 간섭할 문제가 아니다.  

더구나 김 수석이 항의전화를 하고 사흘 뒤인 19일 종합일간지와 경제지에 일제히 실린 메르스 대응 관련 정부광고가 국민일보만 빠졌다. 광고주인 한국언론진흥재단과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국민일보에 싣겠다고 예정했던 광고가 갑작스럽게 빠진 것은 청와대의 지시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광고 취소 이유에 대해 “혹시 BH(청와대)와 불편한 일이 있었느냐”고 물었다는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은 광고탄압의 주체가 누구인지 극명하게 보여준다. 그런데 김 수석은 “광고가 빠진 이유를 왜 나한테 묻느냐. 나는 모른다”고 발뺌했다. 

후안무치의 전형이다. 더군다나 김 수석은 신문과 방송에서 30년 넘게 일한 언론인 출신이다. 그런 그가 신문사 편집국장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그것이 안 통하자 보복성 광고탄압까지 한 것은 참으로 치사하다. 

메르스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이 대통령의 깜짝 방문에 놀라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들었다”는 황당한 브리핑자료를 돌리는 홍보수석실인데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까. 

한국기자협회는 김성우 홍보수석에게 국민일보 광고탄압의 전말을 밝히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는 자세를 보일 것을 촉구한다.  

2015년 6월23일 한국기자협회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