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데스크



한국기자협회는 전국의 신문·방송·통신사 소속 현직 기자들 1만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대한민국 최대의 언론단체입니다.
언론자유 수호의 기치를 내걸고 1964년 8월 17일 창립된 한국기자협회는 당시 군사정권이 추진하던 비민주적 악법인 언론윤리위원회법 저지를 위한 투쟁의 구심체로 창립되었습니다. 언론자유수호, 기자 자질향상, 기자권익옹호, 조국의 평화통일, 국제교류 강화 등 5대강령을 표방하며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자유언론 수호를 위한 행동강령"(1971) 제정을 시작으로 "언론자유 수호결의"(1973), "자유언론 실천선언"(1974) 을 잇따라 채택하며 정권의 언론 탄압에 분연히 맞서 싸우는 과정에서 많은 언론인들이 고초를 겪기도 했습니다.
권력의 탄압과 자본의 회유에 맞서 언론자유를 수호하는데 앞장서 온 한국기자협회의 노력은 이제 기자들의 자질향상, 권익옹호, 자정운동, 언론개혁, 그리고 뉴미디어시대의 저널리즘 발전을 위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한국기자협회는 회장, 부회장(15명내외), 고문단, 감사(2명), 보도자유·권익옹호·조사연구·국제교류·자격징계·남북통일분과 등 6개 상임분과위원회, 전국 10개 시도협회, 언론연구소, 여성·기자연대·뉴미디어·지방언론 등의 활성을 위한 특별위원회, 2014년 12월 현재, 180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상근조직으로 사무국, 편집국을 두고 있습니다. 또 최고의결기관으로 총회와 이사회가 있습니다. 이밖에 전직 언론인, 언론학자, 저명인사 등이 참여하는 자료 회원제를 두고 있습니다.



1. 언론자유수호 및 언론민주화운동
언론윤리위원회법 제정 반대투쟁(1964)은 한국기자협회 전 회원의 강력한 단결의 결과로 이루어진 성과였으며, 이로인해 정부는 결국 언론윤리위원회법 제정을 포기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언론자유수호 의지를 성취해 낸 첫 번째 쾌거로 기록되는 것은 물론, 한국기자협회의 존립 필요성을 확인하고 향후 역할과 책임을 정립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1970년대 한국기자협회는 정부의 언론통제 정책에 맞서 "자유언론수호를 위한 행동강령"(1971) 제정을 시작으로 "언론자유수호결의"(1973). "자유언론실천선언"(1974) 으로 강력히 대응, 언론자유수호를 위한 투쟁을 전개했습니다.

1980년대 신군부 세력의 검열을 통한 언론말살정책에 맞선 한국기자협회의 집행부 거의 모두가 투옥되었던 사건은 한국 언론사에도 드문 미증유의 파동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1987년 민주화 투쟁의 물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한국기자협회는 언론민주화 운동의 중심축으로서 언론민주화 운동을 주도했고, 언론기본법 철폐와 해직언론인 원상회복운동에 앞장섰습니다.

2014년 현재 기자들의 권익옹호는 물론, 자발적인 자정운동과 민주언론을 구현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또한 국제화시대에 발맞춰 세계기자들과의 유대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2. 기자상
한국기자협회는 회원들의 취재의욕 고취를 위해 뛰어난 보도활동과 새로운 언론문화 창달에 기여한 자에게 매년 <한국기자상>과 <이달의 기자상>매월을 시상하고 있습니다.

한국 최고 귄위인 <한국기자상>은 1967년에 제정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 해에 신문·방송·통신에 보도된 기사 중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우수한 기사를 뽑아 수여하고 있습니다.

<이달의 기자상>은 신문·방송·통신에 게재된 기사 중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우수한 기사를 가려내 매월 1회 수여하는 상입니다. 1990년 10월 제정돼 기자들이 좋은 기사를 써 세상을 변화시키는데 크게 기여토록 돕고 있습니다.

3. 기자포럼 및 세미나
한국기자협회는 올바른 취재환경을 조성하고 회원들의 전문성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각종 세미나, 기자포럼, 토론회 등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이를 통하여 스스로의 자질과 품위향상에 전력할 수 있도록 돕는 등 언론환경 개선에 앞장서 오고 있습니다.

4. 기자협회보
한국기자협회에서 발행하는 <기자협회보>는 기자협회의 활동을 이끄는 중요한 매체로서 1964년 11월 10일 창간되어 오늘날에 이르고 있습니다. 기자협회보는 기자의 자질향상, 보도자유, 언론비평, 대안제시와 함께 언론개혁을 선도하고 냉철한 비판과 저널리즘 발전 방안을 꾀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자로 8면을 발행하고 있습니다.

5. 국제교류 및 남북기자교류

한국기자협회는 국제 언론인과의 교류를 확정하기 위하여 1966년 5월 2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기자연맹(IFJ) 제8차 총회에서 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2001년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IFJ 정기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2013년 6월에 열린 제28회 총회에서는 박종률 회장이 IFJ 집행위원으로 피선되는 등 국제 기자사회에서의 위상이 계속 높아지고 있습니다.

90년대 이후 중국, 베트남 기자협회와 매년 상호 방문하는 정기적인 교류사업을 하고 있으며, 2013년 인도네시아기자협회, 2014년 몽골기자협회와 각각 상호 교류를 시작했습니다. 또 동아시아 기자포럼과 아시아 기자포럼, 세계저널리스트 콘퍼런스를 개최하였으며, 2012년에는 중국과 베트남과의 수교 20주년을 기념하여 한·중·베 기자콘퍼런스를 개최하기도 하였으며, 2013년부터는 세계기자대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국제교류는 국제연대와 언론인 네트워크 형성에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한국기자협회는 남북평화와 통일을 위해 남북언론인 교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남북통일 및 통일이후의 정책 등을 제시하는 사업을 진행중 입니다. 2001년 이후 조선중앙기자동맹 위원회와 수차례의 만남을 통해 남북기자교류에 사업의 추진 방향에 대해 협의하고 있습니다. 2005년 6월에는 6.15 5주년을 맞아 남북언론교류위원회를 구성, 평양을 방문해 북측 언론관계자들을 만나 향후 교류에 대해 논의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6. 복지후생 및 친목

한국기자협회는 그동안 회원들의 후생복지 및 친목활동을 다양하게 전개해왔습니다. 무주택 회원들을 위한 기자촌 건립(1968), 아파트분양(1974)에 이어, 1987년에는 서울시 일원동에 기자아파트 802세대를 건립했습니다.

2013년 11월에는 회원들의 복지를 위해 한국언론인공제회를 설립했습니다.
친목활동으로는 전국 기자축구대회 및 등반대회를 연례행사로 개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회원들의 유대를 돈독히 하는 행사를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입니다.

7. 연수교육
한국기자협회는 회원들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중국 단기연수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매년 회원들중 일부를 선발해 국내 대학원 학비일부를 지원하고 있습니다.